All Funding

독서모임 커뮤니티 ‘트레바리’, 알토스벤처스에서 40억원 투자유치

2020-10-16 2 min read

독서모임 커뮤니티 ‘트레바리’, 알토스벤처스에서 4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독서모임 기반 커뮤니티 서비스를 운영하는 트레바리알토스벤처스에서 40억원을 투자받았다. 지난해 2월 소프트뱅크벤처스패스트인베스트먼트에서 50억원을 투자받은 이후 1년 8개월만이다. 

트레바리는 국내 최초로 독서 모임을 사업모델로 발전시킨 커뮤니티 플랫폼이다. ‘읽고, 쓰고, 대화하고, 친해지기’를 핵심으로 ▲월 1회 정기 독서 모임 ▲멤버 전용 공간 ‘아지트’ ▲공연, 강연, 파티, 문화 체험 등 커뮤니티 이벤트 ▲매 시즌 다양한 혜택 등이 제공된다. 

현재 트레바리는 200여 개 주제의 약 400개 독서 모임이 열리고 있으며 20대부터 60대까지 6000여명의 회원들이 참가하고 있다. 각 모임은 주제에 관련한 전문가들이 클럽장을 맡아 토론을 이끌고 있으며 서비스 초기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 이영주 전 검사장 등이 클럽장을 맡아 화제가 된 바 있다. 

트레바리의 독서 모임은 회당 4개월간 진행되며 참여 회원들이 한달에 한번 정기적으로 책을 정해 독후감을 제출하고 토론을 하는 등 의견을 나눈다. 유료로 운영되고 독후감을 제출하지 않으면 모임에 참석할 수 없기 때문에 비교적 전문적인 지식 공유 모임으로 운영 되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트레바리는 누적 5만명에 달하는 고객을 확보하며 독보적인 커뮤니티로 성장했다. 모임을 이끄는 클럽장에는 기업인과 대학 교수를 비롯해 언론인, 건축가, 디자이너, 뮤지션 등 각 분야 10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하고 있다.

알토스벤처스 박희은 파트너는 “좋은 창업자와 팀이 사명감을 갖고 시대가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며 “기존에 없던 것을 만드는 데 따르는 어려움을 잘 극복해 수익성과 가치를 모두 가진 회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레바리 윤수영 대표는 “개인들이 업데이트되고 연결되는 새로운 방식이 나와야 한다는 문제의식에 점점 많은 공감대가 생겨나고 있다”며 “회사의 미션인 ‘세상을 더 지적으로, 사람들을 더 친하게’를 위해 더 가열차게 달려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레바리는 이번 투자금을 바탕으로 기획과 기술 분야 인재를 적극 채용함으로써 서비스의 핵심인 ‘읽고, 쓰고, 대화하고, 친해지기’를 보다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갈 계획이다.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