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토스, 증권업 본인가 획득.. “2030세대 겨냥 서비스 제공”

2020-11-19 2 min read

토스, 증권업 본인가 획득.. “2030세대 겨냥 서비스 제공”

Reading Time: 2 minutes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의 계열사 ‘토스준비법인’이 어제 개최된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증권업 진출을 위한 투자중개업 본인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예비인가를 획득한지 8개월만이다.

‘토스준비법인’은 이달 중 ‘토스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내년 초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지분율 100% 계열사로, 자본금은 340억 원, 직원수 80명 수준이다.

토스증권이 받은 인가 단위는 일반투자자 및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증권의 중개(브로커리지)가 가능하다. 토스증권은 국내 주식 중개를 시작으로 향후 해외주식 중개, 집합투자증권(펀드) 판매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투자를 처음 시작하는 2030 밀레니얼 세대의 눈높이에 맞는 혁신적인 디자인의 MTS(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와 기존 증권사 리서치 자료와 차별화된 투자 정보, 핀테크 기업 특유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빠른 실행속도를 경쟁력으로 편리하고 건전한 투자 환경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오프라인 지점이 없는 모바일 증권사로 출범하는 토스증권은 계좌 개설부터 투자까지 모든 서비스를 온라인 상에서 제공하며, 1,800만 가입자를 보유한 토스 플랫폼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토스 고객 중 20~30대는 1,000만 명에 달한다. 

토스증권 박재민 대표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는 “투자 입문자의 시각에서 MTS의 모든 기능을 설계하고, 메뉴의 구성이나 명칭, 투자 정보의 탐색 등 주요 서비스를 완전히 새롭게 구성했기 때문에 기존 증권사의 MTS가 복잡하게 느껴졌거나 주식에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던 투자자에게 토스증권이 대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3월 예비인가를 받은 토스증권은 그동안 증권사로서 안정적 운영을 위해 IT 시스템과 인력을 충원 및 내부통제 시스템 구축 등에 주력해왔다. 모바일 전문 증권사 특성상 총 인원 중 IT부문 인력이 60%에 달한다.

예탁결제원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 개인 주식 투자 인구는 약 610만 명에 달한다. 이중 20~30대 비중은 약 24%인 145만 명에 불과하지만, 올해 1분기 활동계좌 기준으로는 20~30대 비중이 50%에 육박하는 등 최근 개인 주식투자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토스는 지난 해 12월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획득한데 이어 증권업 본인가 획득에도 성공함으로써, 주요 금융 산업에 직접 진출해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되었다. 결제대행 서비스인 토스페이먼츠도 본격 런칭했고, 지난 8월에는 3조원이 넘는 가치에 2,000억원을 투자받아 금융 슈퍼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