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vents Government

컴업 2020, 전 세계 10만명 참여하며 성공적 마무리.. “비대면 컨퍼런스 미래 제시”

2020-11-22 2 min read

컴업 2020, 전 세계 10만명 참여하며 성공적 마무리.. “비대면 컨퍼런스 미래 제시”

Reading Time: 2 minutes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 ‘컴업(Comeup 2020)’이 지난 19일부터 3일간의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폐막했다.

‘컴업’은 ’97년 아이엠에프(IMF) 외환위기 와중에 개최된 ‘벤처코리아’ 행사를 모태로 하여 지난해부터 정부와 민간의 공동 개최 컨셉 아래 첫 선을 보이며 아시아 최고의 스타트업 축제로 위상을 확립했다.

올해 컴업은 코로나19로 인해 행사 취소‧축소 없이 전면 비대면으로의 전환 개최를 올 5월에 발표한 이후, 약 6개월의 착실히 준비를 해왔다. 컴업 민간조직위원회와 창업진흥원은 지난 3일간의 행사를 통해 비대면 방식의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의 미래 방식을 제시하고 아시아 최고에서 세계 일류로 거듭났다고 자평했다.

베일을 벗은 ‘컴업2020’ 은 기대 이상이었다. XR(혼합현실)로 연출된 개막식은 전 세계에서 모인 스타트업 관계자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개막사를 위해 무대에 등장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손짓에 가상의 문이 열리며 컴업이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고, 박영선 장관의 개막사와 김슬아 대표의 오프닝 키노트 모두 XR 환경에서 사람과 발표자료와 배경이 혼합되어 새로운 방식을 제시했다.

‘컴업2020’은 행사 종료 시점까지 온라인 시청 수가 누적 9.7만회에 달했다. 평일 업무시간에 진행된 생중계임에도 실시간으로 많은 참관객이 컴업을 찾은 것이다. 행사 공식 오프닝 영상 또한 유튜브에서 조회 수가 100만회를 돌파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행사 개최 직전까지 약 40만회이던 컴업 홈페이지 방문 수는 3일간의 행사기간 동안 14만 이상의 방문이 발생되며 누적 54만회를 돌파했다.

주최측에 따르면 행사 기간 중 국내 언론보도는 146건, 해외 언론보도는 204건으로, 국내 보도보다도 해외의 보도가 더 많았다고 한다. 글로벌 스타트업 컨퍼런스로서 자리매김했다고 평가할만하다.

3일 동안 진행된 글로벌 컨퍼런스의 주요 내용은 아래를 참고하기 바란다.

[컴업(ComeUp) 2020 전체소식 보기]


이 외에도 국내 최대의 스타트업 경진대회인 ‘도전 K-스타트업 2020’, 대기업과 스타트업의 상생 플랫폼인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1탄 사업인 ‘디지털 드림9’과 2타인 ‘AI 챔피언십’, 그리고 해외에서 한국 진출을 꿈꾸는 글로벌 스타트업이 펼치는 ‘K-스타트업 그랜드 챌린지’ 피칭 경연대회 등이 펼쳐졌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를 참고하시기 바란다.

[도전 K-스타트업 2020 전체소식 보기]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관련 소식 전체보기]

또한, 컴업스타즈 120개사를 위한 글로벌 VC와의 투자상담회나 수출상담회 등 부대행사도 11월 27일까지 지속되어 컴업스타즈 등의 성과창출을 위한 충분한 지원을 이어간다.

컴업 조직위 관계자는 “컴업 2020은 글로벌 전역에서 스타트업 관계자가 모이는 축제로 약 10만여명이 참여했는데, 이 모든 일정을 온라인으로 원활하게 그리고 안전하게 개최하였다. 컴업이 세계 일류 스타트업 축제로 거듭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