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Funding

모바일 자산관리 ‘두물머리’, 한화자산운용 등에서 38억원 투자유치

2020-12-01 1 min read

모바일 자산관리 ‘두물머리’, 한화자산운용 등에서 38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모바일 자산관리 서비스 불리오불릴레오를 운영하는 두물머리시리즈A 펀딩에서 한화자산운용와디즈파트너스로부터 38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투자자는 두물머리가 개인화 솔루션에 필요한 차별화된 기술을 보유한 점을 높이 평가해 투자를 집행했다는 평이다.

두물머리는 2019년 초 와디즈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국내 최초로 15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한 이후 현재까지 운용 중인 고객 자산 규모가 1,500억원에 이른다.

두물머리의 천영록 대표는 “우수한 자산관리 서비스의 대중화는 사회를 더 건강하고 행복하게 만드는데 필수”라며 최근 한국사회가치평가로부터 UN 기준의 사회적 기업으로 인정받은 점을 언급했다. 천대표는 “부의 불평등을 구조적으로 해결할 방법 중 하나로 웰스테크 회사를 창업했다”라고 밝혔다.

두물머리는 금융 투자의 ‘개인화된 자율주행’기술의 도래를 준비하고 있다.기존 개별적인 자산관리는 주로 고액 고객들에게 집중되었고, 일반적인 대중 투자자들은 단순한 상품 추천을 받을 수밖에 없어 상품을 잘못 활용하는 경우가 많았다는 입장이다.

천대표는 “지금까지 소외받았던 대중 투자자를 위해 금융 서비스의 근본적인 재설계가 필요하다. 그 핵심은 우수한 투자 전략의 철저한 개인화’에 있다. 고객 각각의 사정에 따라 언제 무엇을 사고팔아야 하는지를 완전 자율 주행화하지 않으면 사실상 방치되는 것과 다름없다”라고 밝혔다.

천대표는 “10년 후 금융 산업에 없어서는 안 될 솔루션을 선도적으로 제공해 1억 명 이상에게 더 나은 금융 투자를 경험하게 하고 싶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