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루닛, “95% 정확도로 AI가 코로나19 환자 선별”

2020-12-03 2 min read

루닛, “95% 정확도로 AI가 코로나19 환자 선별”

Reading Time: 2 minutes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루닛의 폐 진단 보조 AI 소프트웨어 ‘루닛 인사이트 CXR’이 의료진의 코로나19 환자 선별 작업에 활용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올 초 코로나19가 집중적으로 확산됐던 대구 지역 주요 병원들이 검증한 이번 연구는 올 11월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의 온라인 국제 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

루닛 인사이트 CXR를 활용해 코로나19 폐렴이 표시된 흉부 엑스레이

연구는 칠곡경북대병원을 비롯해 경북대병원, 영남대병원, 대구가톨릭대병원, 대구파티마병원 등 대구 주요 5개 병원의 코로나19 응급 환자 데이터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 확산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올 2월 18일부터 5월 1일까지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의 데이터를 활용했다. 연구 결과는 각 병원에서 재검증한 다기관 연구로 신뢰성을 높였다.

루닛 인사이트 CXR을 활용해 279명의 흉부 엑스레이를 판독한 결과, AI는 약 95% 정확도로 코로나19를 검출해냈다. 영상의학과 전문의 판독 정확도가 약 91%라는 점을 고려할 때 상당히 높은 수치다.

이번 연구를 총괄한 칠곡경북대병원 응급의학과 이동언 교수는 “코로나19처럼 여러 응급환자에 대한 관리가 필요한 상황에서는 감염 의심자를 빠르고 정확한 진단으로 중증도에 따라 적절하게 선별 및 분류, 격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루닛 인사이트 CXR을 활용한 흉부 엑스레이 판독을 통해 짧은 시간 안에 정확한 진단과 분류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이는 의료진들의 든든한 지원군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범석 루닛 대표는 “코로나19는 폐렴을 비롯한 폐 질환을 동반하기 때문에 흉부 엑스레이를 통해 의심 환자를 선별하는 것이 합리적인 방법일 수 있다”며 “과거에 여러 차례 비슷한 연구가 진행된 바 있지만, 코로나19가 가장 집중적으로 확산됐던 지역의 응급 환자 데이터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높은 정확도를 보였다는 점은 뜻깊다”고 설명했다.

서 대표는 “코로나19가 또다시 확산되는 지금은 제한된 의료진과 의료 기관에서 더 효율적으로 환자를 진단하는 솔루션이 필요한 시기”라며 “루닛 인사이트 CXR가 이 어려운 상황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면 큰 보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루닛은 더 정확한 코로나19 검출, 선별을 위해 수천 개의 코로나19 확진 데이터를 학습시켜 루닛 인사이트 CX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현재 전 세계 10여개 국가의 코로나19 진단에 사용되며 의료진들을 돕고 있다.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유럽 CE 인증도 미친 상태다.

한편 루닛은 의료진들이 루닛 인사이트 CXR을 활용할 수 있도록 데모 웹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medical AI 소식 전체 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