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서울로보틱스, 퀄컴-벨로다인과 스마트시티용 라이다 솔루션 공동 개발

2020-12-23 1 min read

서울로보틱스, 퀄컴-벨로다인과 스마트시티용 라이다 솔루션 공동 개발

Reading Time: 1 minute

자율주행 라이다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서울로보틱스가 퀄컴(Qualcomm Technologies), 벨로다인(Velodyne)과 함께 스마트시티라이다(LiDAR) 솔루션을 공동 개발한다고 23일 밝혔다.

퀄컴은 공공 서비스를 개선하고 안전을 높이는 스마트 시티 구축을 촉진하기 위해 ‘스마트 시티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실행한다.

서울로보틱스는 3D 라이다 시장 점유율 1위인 벨로다인과 함께 퀄컴의 스마트 시티 액셀러레이터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서울로보틱스는 퀄컴에 라이다 소프트웨어를, 벨로다인은 퀄컴에 라이다를 공급하는 형태가 된다. 앞서 서울로보틱스는 작년 말에 벨로다인과 파트너쉽을 맺은 바 있다.

라이다(LiDAR)센서는 자율주행의 핵심 센서로 널리 알려져 있다. 최근 가격 경쟁력 또한 갖춰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 12에도 장착될 만큼 다양한 산업군에 쓰이기 시작했다. 특히 자율주행을 보완하는 스마트 시티의 기술력에 중요한 축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로보틱스는 자율주행 분야 중 라이다 소프트웨어 분야의 글로벌 진입에 공격적으로 박차를 가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 9개국과 자율주행 라이다 소프트웨어를 개발, 수출하고 있다. 최근 독일 BMW와 손잡고 3년간 ‘자율주행 라이다 인지시스템’을 개발하기로 했다.

서울로보틱스 이한빈 대표는 “글로벌 기업에서 국내 스타트업의 기술력을 알아보기 시작한 때”라며, “서울로보틱스의 기술력을 인정한 벨로다인과 손잡고, 퀄컴의 스마트 시티 애플리케이션의 고도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로보틱스는 KB인베스트먼트산업은행퓨처플레이, 엑세스벤처스(Access Ventures) 등에서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자율주행(Autonomous Vehicle) 관련 뉴스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