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Funding Mobility

AI 모빌리티 광고 플랫폼 ‘달고’, 퓨처플레이에서 시드 투자유치

2021-02-18 1 min read

AI 모빌리티 광고 플랫폼 ‘달고’, 퓨처플레이에서 시드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AI 모빌리티 광고 플랫폼 ‘달고’를 운영하는 애드(ADDD)가 퓨처플레이로부터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고 18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달고를 통해 제공받은 광고 스티커를 부착한 차량은 속도,시간대, 위치, 주행시간 및 거리 등을 측정해 광고주가 스티커 부착에 대한 리워드를 제공하게 된다. 이 때 스티커 부착 차량의 광고 효과를 측정하기 위해 머신러닝을 통한 AI기술을 활용해서 기존 오프라인 광고의 복잡한 유통 구조, 광고 효과 분석 미비 및 매체 부족을 개선하고자 한다.

애드는 달고 외에도 이동매체 주행 패턴 분류 엔진, 이동매체-광고 매칭 엔진, 광고 효과 분석 엔진 등의 모빌리티O2O 광고 매칭 플랫폼을 개발하고 하고 있으며, 현재 해당 사업과 관련한 특허 2개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팀의 역량과 경험을 활용, 모빌리티 광고 제작과 기획을 위한 핵심 AI 기술 개발과 플랫폼 ‘달고’의 디지털 매체 전환 및 사업화를 목표로 한다.

애드는 작년 10월에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지원하는 초기창업패키지, SK텔레콤의 스타트업 발굴 프로그램인 ‘트루 이노베이션 영(True Innovation Young)’과, 현대카드의 ‘스튜디오 블랙 오픈이노베이션’에 선정된 바 있다.

애드의 안상현 대표는 “우수한 인력 구축을 완료함에 따라, 시간과 장소에 따라 최적화된 옥외광고가 송출되고, 나아가 개인의 특성을 파악한 초개인화 광고를 현실화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진행한 퓨처플레이 정예솔 심사역은 “우수한 석, 박사급 AI 엔지니어 팀을 기반으로 한 GPS 데이터 분석 원천 기술력 및 연구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 국내외 모빌리티기반의 옥외광고 시장의 폭발적인 성장성이 예상된다는 점, 그리고 해외 유사 기업의 M&A 사례가 여럿 포착되었다는 점에서 투자를 집행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애드테크(Ad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editor@wowtale.net. 매일 아침에  스타트업뉴스를 들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