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강남언니, 일본 진출 4개월만에 350곳 병원 확보

2021-03-10 1 min read

강남언니, 일본 진출 4개월만에 350곳 병원 확보

Reading Time: 1 minute

미용의료 정보 플랫폼 강남언니를 운영하는 힐링페이퍼가 일본 현지 사업화 4개월 만에 350곳의 병원을 고객사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 서비스 초기에서 3년 걸린 속도와 비교해 9배 빠른 성과로, 강남언니 일본 사용자는 앱에서 350곳의 일본 현지 및 외국인 환자용 한국 병원의 시술 후기를 검색할 수 있다.

강남언니의 글로벌 진출은 2019년 11월 외국인 환자 유치용 서비스로 시작했다. 이후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일본 법인 설립과 함께 글로벌 현지화로 사업을 안착시켰다. 작년 8월에는 10만 건의 시술 후기를 보유한 일본 현지 2위 서비스 ‘루쿠모(Lucmo)’를 인수하기도 했다.

현재 강남언니의 글로벌 유저는 25만 명으로, 전체 국내외 유저 280만 명의 약 10%를 차지한다. 카토 유타(Kato Yuta) 힐링페이퍼 일본법인 대표는 “과거에는 한국 병원을 검색하는 일본 유저가 대다수였다면, 이제는 50% 이상의 일본 유저가 현지 의료정보를 함께 검색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강남언니 일본 서비스는 도쿄를 중심으로 다양한 지역의 미용의료 병원 이벤트, 후기를 제공할 예정이다. 계속해서 코로나19 증감 상황과 유저의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하며 글로벌 현지, 외국인 환자 유치, 국가 간 정보 교류 전략에도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임현근 힐링페이퍼 해외사업총괄은 “더 이상 강남언니가 한국에 국한된 의료정보 서비스가 아니라 글로벌 의료정보 서비스로 빠르게 확장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언니는 2020년 4월 글로벌 벤처캐피탈 레전드캐피탈 등으로부터 185억원을 투자받은 바 있으며, 현재 전국 성형외과 10곳 중 7곳 규모에 달하는 한국 미용의료 병원이 앱에 입점해 있다.

[뷰티테크(Beauty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