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Government

서울시, 외투 유망 스타트업에 최대 5천만원 고용보조금 지원(~5/31)

2021-03-11 2 min read

서울시, 외투 유망 스타트업에 최대 5천만원 고용보조금 지원(~5/31)

Reading Time: 2 minutes

서울시는 지난 해 신고 된 외국인직접투자(FDI)가 102억 달러로 최종 집계되었다고 10일 밝혔다.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투자심리가 위축된 상황 속에서도 2020년 서울시의 외국인직접투자(FDI)는 2년 연속 100억 달러를 돌파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020년 서울의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증가한 주요인은 서비스업 분야의 약진으로 전년 대비 132% 증가한 금융·보험업의 투자, 99% 늘어난 미주지역의 투자 확대, 40% 상승한 신산업 분야의 투자다.

투자 유형도 변화했다. ‘M&A형’ 투자는 2019년 대비 82% 대폭 감소하며 6.1억 달러에 그친 반면 ‘그린필드형’ 투자는 34% 증가한 85억 달러를 기록했다. 

기존의 그린필드형 투자가 용지를 직접 매입하고 사업장이나 공장을 새로 설립하는 방식이었다면 최근의 그린필드형 투자는 해외 벤처캐피털(VC)이나 금융기업을 통해 글로벌펀드를 조성하거나 기업에 직접 투자하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 2019년 그린필드형 투자 중 금융·보험업은 19.1억 달러를 기록했으나 2020년에는 44.9억 달러로 무려 135%가 증가해 투자확대가 현저히 나타난다. 특히, 서울의 주요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가 확대되어 해외 투자유치 성장을 견인하고 있다. 

서울시는 2021년에는 외국인직접투자(FDI)가 확대되어 서울의 유망 스타트업이 스케일업 될 수 있도록 ▲최대 5천만원 고용보조금 지원 ▲유망 기업 해외박람회 참가 지원 등 다각적인 방안을 통해 외국인직접투자(FDI) 상승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우선, 해외투자를 유치한 기업의 고용안정을 위해 서울시는 지난해 IT⋅바이오 등 신산업 분야에서 5명 넘는 인원을 신규 채용해 일자리를 만들고, 앞으로도 고용을 유지하고자 하는 기업(스타트업 포함) 대해 고용보조금을 1개 기업 당 최대 5천만 원씩 지원한다. 

보조금의 신청기간은 오는  5월 31일까지이며, 서울시 지정 8대 신성장동력산업(▶IT융합 ▶디지털콘텐츠산업 ▶녹색산업 ▶비즈니스서비스업 ▶패션·디자인 ▶금융업 ▶관광컨벤션 ▶바이오메디컬)에 투자한 외국인투자기업이거나, 서울시와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하고서 서울에 진출한 외국인투자기업이면 보조금 신청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외국인투자 저변을 확대해 ‘글로벌 투자거점도시’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통해 서울의 창업생태계가 다양화, 글로벌화 될 수 있도록 유망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고, 다양한 해외투자자와의 접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의 혁신성장을 촉진하는 연구개발‧정보통신 등 신산업분야 유망 스타트업의 해외박람회 참가와 투자유치를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올해 상반기에는 ① 모바일올림픽이라고 불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전시회인 ‘MWC 2021’와 ② 세계 최대 바이오‧의료 박람회인 ‘바이오USA’에 서울의 유망 스타트업 20개사를 선발해 해외투자자에 소개한다. 서울시는 투자유치가 최종 성사될 수 있도록 행사 참가 전 준비부터 완료 후 관리까지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한다.

올해 34회째를 맞이한 MWC(Mobile World Congress)는 전 세계 무선통신시장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들이 대거 참가한다. 올해는 6월 28일부터 7월 1일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바이오USA’(“BIO Digital”)는 매년 미국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바이오·의료 산업 박람회다. 올해는 6월 10일부터 18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글로벌시장 진출 및 해외투자 유치를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투자사인 벤처캐피털(VC)로부터 직접 추천받아 각 분야 당 10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선정된 기업은 해외투자유치 관련 세미나 제공 및 기업 홍보 등의 사전지원부터 일대일 비즈매칭 및 해외투자가 네트워킹 지원, 잠재투자가 후속 미팅 등 서울시에서 제공하는 각종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전 세계적인 팬데믹 상황과 어려운 경제 여건에도 불구하고 2020년 외국인직접투자(FDI)를 사상 최대 규모로 유치하고, 우리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가 확대되어, 해외시장 진출이 가속화되는 것은 매우 고무적이다”라며, “2021년에는 유망 스타트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동시에 외국인투자 저변을 확대하고 글로벌 투자거점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 고 말했다.

[스타트업 경진대회/지원사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