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Bio-HealthCare

뷰노, 필립스코리아와 바이오마커 정량화 AI 기술 적용 라이선스 계약 체결

2021-03-17 2 min read

뷰노, 필립스코리아와 바이오마커 정량화 AI 기술 적용 라이선스 계약 체결

Reading Time: 2 minutes

의료 인공지능(AI) 솔루션 개발 기업 뷰노는 지난 3일 필립스코리아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암 진단 바이오마커(biomarker)를 정량화하는 기술에 대한 라이선스 1건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본 계약에 포함된 뷰노의 독자 기술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암 바이오마커 발현 정도를 계측하는 것이다. 

필립스코리아는 지난 2018년 자사의 디지털 병리 솔루션 ‘필립스 인텔리사이트 병리 솔루션(Philips IntelliSite Pathology Solution)’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해당 솔루션은 슬라이드 스캐너(ultra-fast scanner)와 서버, 스토리지, 뷰어 등을 탑재한 이미지 관리 시스템을 기반으로 디지털 병리 이미지를 자동으로 생성 및 시각화하고 관리해 의료진의 효율적인 병리 진단을 돕는다. 최근 병리 효율화를 도모하는 디지털 병리 및 AI 솔루션 개발을 추진하며, 국내 병리과, AI 연구 센터, 헬스케어 AI 기업 등과 협업을 추진하고 있다. 

뷰노가 개발한 인공지능 기반 병리 형태계측 기술은 유방암, 신경내분비 종양 등 다양한 암 질환 관련 바이오마커의 발현 정도를 정량화 해 진단을 보조하는 것이 특징으로, 금년내 인허가 과정을 거쳐 상용화할 계획이다.

기존 암 진단 및 치료 과정에서는 항원-항체 반응을 이용해 특정 색상으로 표기된 바이오마커 분석을 위해서 의료진들이 발현된 세포의 개수와 비율을 직접 수치화해야만 했다. 그러나 병리 형태계측 기술 도입 시 인공지능이 발현된 바이오마커 세포를 자동으로 정량화해, 의료진의 분석 시간을 단축하는 것은 물론, 정확도와 일관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뷰노는 본 계약 건 외에도 병리 인공지능 분야에서 다양한 연구 및 사업 성과를 선보이고 있다. 현재 임상시험계획승인 진행중인 위암병리 인공지능 솔루션 뷰노메드 패스GC AI™에 적용된 딥러닝 기술은 세계 3대 암학회인 미국 암연구학회(AACR)의 학술지인 임상 암 연구(CCR)에 공식논문을 출판해 위암 및 위 선종 탐지 정확도 및 효율성을 입증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해 동학회의 연례 학술대회(AACR 2020)에서는 암 치료 분야 세계 최고의 병원 중 하나인 MD앤더슨암센터(The University of Texas MD Anderson Cancer Center)와 공동 연구한 AI 기반 대장암 디지털 병리 관련 초록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뷰노 김현준 대표는 “글로벌 디지털 병리 솔루션 선도기업인 필립스코리아와 뷰노가 체결한 이번 계약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암 진단 바이오마커를 정량화하는 새로운 기술에 대한 것으로서, 병리 시장에서 의미하는 바가 크다”며 “본 계약을 필두로 향후 국내외 형태계측 솔루션 공급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며, 활발히 개발중인 다양한 디지털 병리 AI 솔루션을 통해 궁극적인 암 진단 및 치료 워크플로우 개선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에 뷰노의 경쟁사인 루닛은 필립스(Philips) 본사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폐 질환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인 ‘루닛 인사이트 CXR’를 필립스의 흉부 엑스레이 진단 플랫폼에 탑재해서 전 세계 의료현장에 공급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medical AI 소식 전체 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