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Mobility

비대면 출장 정비 ‘카랑’, 55억원 투자유치

2021-03-20 2 min read

비대면 출장 정비 ‘카랑’, 55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비대면 출장 정비 플랫폼 카랑시리즈A 펀딩으로 메가인베스트먼트, 세종벤처파트너스, SK증권, PTR자산운용, IBK기업은행, 디티앤인베스트먼트에서 55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카랑이 제공하는 출장정비 서비스 카수리는 고객이 정비소에 찾아가는 불편함 없이 전문 정비사가 고객의 집, 회사 등에 직접 찾아와 엔진오일과 배터리를 교체해 주는 프리미엄 출장정비 전문 브랜드로 매년 2배씩 이용률이 증가하며 누적 정비 건수 10만 건을 돌파하였다. 또한, 높은 고객신뢰도를 바탕으로 티맵, 카카오내비, 힐스테이트Hi-OT, 아파트너 등과 제휴하여 바로 예약할 수 있는 서비스도 런칭하였다.

카랑은 2020년 5월에 출장정비 B2C 1위 ‘카수리’와, B2B 1위 ‘마인디즈’가 합병하여 출범한 회사이다. 합병을 통해 더 많은 정비매니저를 확보함으로써 서비스동선을 효율화하고 신뢰도 높은 정비품질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이에, 2020년 한 해 만에 단숨에 연간 5만건의 정비 건수를 기록하며 더욱 빠르게 성장 중이다.

B2B 부분에서는 자체 스마트관제 플랫폼을 구축하여 차량관리 실시간 모니터링, 정비이력 관리/연동, 전국 로컬정비소 협업 및 제어, 긴급 차량문제 관리, 정산 자동화, 정기 방문정비 등을 통해 고객사의 차량 관리 어려움을 해소시켰다. 현재 카쉐어링 1위업체와 휴맥스모빌리티, 비마이카, 트라이브 등 모빌리티 서비스회사 및 법인차량 포함 5만여 대의 고객사 차량을 관리 중이다.

소자본, 무점포로 시작하는 카수리 출장정비 가맹사업도 점차 활성화되고 있다. 언택트, 비대면 서비스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점포나 기자재 등 준비할 것이 많은 다른 프랜차이즈 창업과 달리 ‘출장’이라는 방문형 정비 기술 창업으로 초기 자본금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또한, 창업 리스크를 최대한 낮추기 위해 본사 주문 인입을 통한 안정적인 월수익을 보장하여 창업을 희망하는 청년 정비사들의 문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카랑 박종관, 이대형 대표는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더 신뢰도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프로세스 및 물류시스템 개선, 출장 매니저 보강을 우선으로 하고,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온, 오프라인 마케팅에 집중하여 출장정비 뿐만이 아닌 차량관리 전반을 믿고 맡길 수 있는 토탈 차량관리 플랫폼으로 성장하기위한 기초를 다질 것”이라며, “차량의 모든 관리를 ‘카수리’를 통해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내 차 주치의’ 서비스로 발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메가인베스트먼트 윤예섭 선임심사역은 “카랑은 정비 운영 신뢰도를 바탕으로 빠르게 주요 B2B 고객사를 늘려가고 있으며, 이에 따라 B2C 서비스 지역을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카랑의 서비스 사용 만족도가 매우 높은 만큼 차량 소모품 관리 등에서 출장 정비가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인다. 출장 정비를 통해 그 수가 늘어날 고객 접점을 활용하여 추가 성장 동력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투자이유를 전했다.

한편, 카랑은 네이버가 자사 웹브라우저인 웨일을 기반으로 한 카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파트너로 참여하고 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