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Funding

웰트, 한독 등에서 60억원 투자유치.. “디지털 치료제 공동 개발”

2021-03-23 1 min read

웰트, 한독 등에서 60억원 투자유치.. “디지털 치료제 공동 개발”

Reading Time: 1 minute

헬스케어 스타트업 웰트시리즈B 펀딩에서 한독, 포스코기술투자,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에서 6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한독은 전략적 투자자로 30억원을 투자했고,  웰트와 알코올 중독과 불면증 디지털 치료제 공동개발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웰트는 지난 2018년에 시리즈A 펀딩으로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한화투자증권, 인라이트벤처스에서 투자를 받은 바 있는데,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는 이번 라운드에도 참여하며 신뢰를 보였다.

한독은 그 동안 펼쳐온 오픈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바이오신약, 의료기기뿐 아니라 디지털 치료제까지 R&D 영역을 확장하게 됐다. 한독은 웰트를 통해 디지털 치료제 연구, 개발 및 상업화에 대한 역량을 강화하고 알코올 중독과 불면증 디지털 치료제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또 이 두 치료제에 대한 국내 시장의 독점적 판매 권한을 확보하고 웰트가 개발하고 있거나 개발 예정인 디지털 치료제에 대한 국내 공동개발 및 사업화에 대한 우선 검토권을 갖는다. 

웰트는 2016년 삼성전자의 사내벤처 프로그램인 씨랩(Clab)에서 스핀오프한 스타트업이다. 다수의 정부기관과 협력하고 있으며 글로벌 디지털 치료제 산업협회 ‘DTA(Digital Therapeutics Alliance)’에 아시아 최초 멤버로 가입해 활동하고 있다. 

웰트는 최근 글로벌 디지털 치료제 선두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에서 첫 디지털 치료제 도입을 진행하고 있다. 이는 2020년에는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와 비대면 방식 정신건강 진료를 위한 디지털 치료제 업무협약과 연관된 것이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최근 디지털 헬스케어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 치료제 분야의 선두주자인 웰트와 협력을 하게 돼 정말 기쁘다”며 “한독이 헬스케어 분야에서 쌓아온 경험과 웰트의 우수한 연구역량을 결합해 혁신적인 디지털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웰트 강성지 대표는 “웰트의 국내 최초 디지털 치료제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신약 개발 및 사업 노하우를 보유한 한독과의 파트너십은 필수적이다”라며 “대한민국 제약산업의 선진화를 이끌어온 한독과 디지털 헬스케어 트렌드를 주도하는 웰트가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