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Funding

디지털 치료제 개발 ‘웰트’, 50억원 투자유치.. 시리즈B 110억원 마무리

2022-01-19 1 min read

디지털 치료제 개발 ‘웰트’, 50억원 투자유치.. 시리즈B 110억원 마무리

Reading Time: 1 minute

디지털 치료제 기업 ‘웰트’가 IMM인베스트먼트로부터 50억원을 투자받으며 11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리즈B를 통해 60억원을 유치한 지 9개월만에 이뤄진 추가투자이다.

웰트는 디지털 치료제 업계 국내 선도 기업이다. 작년 9월 식약처로부터 불면증 디지털 치료제에 대한 확증임상시험 승인을 받아, 발빠르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웰트는 올해 첫 불면증 디지털 치료제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웰트는 글로벌 확장을 위한 활동도 활발히 이어가고 있다. 웰트는 아시아 최초의 DTA(Digital Therapeutics Alliance) 멤버사이다. 또한, 최근 DTA 아시아 지부(Working group)를 이끄는 의장(Chair)사로 선정되었다. DTA는 글로벌 디지털 치료제 협의체로, 노바티스, 사노피, 필립스 등 글로벌 제약회사 및 의료기기 회사들이 주요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IMM인베스트먼트의 문여정 상무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 괄목할만한 성장이 일어나고 있다”며 “특히 웰트팀이 개발 중인 디지털 치료제 파이프라인의 높은 완성도와 글로벌 확장성, 그리고 창업팀의 우수성에 주목하였다”고 밝혔다. 그는 “포트폴리오 회사의 성공사례를 적극 활용하여 웰트의 글로벌 사업전개를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웰트의 강성지 대표이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허가 속도를 높이는데 집중하는 한편, 자사 디지털 치료제의 글로벌 확장과 연구개발을 가속화할 예정이다”라며, “웰트가 업계에서 인정받는 회사로 알려질 수 있었던 기반에는 많은 투자자분들의 도움이 있었기 때문이며, 투자자분들의 경험과 통찰력이 웰트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