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Enterprise Fintech

한국신용데이터, 폐업비용 최대 200만원 지원.. “소상공인 맞춤금융 서비스 출시”

2021-04-14 1 min read

한국신용데이터, 폐업비용 최대 200만원 지원.. “소상공인 맞춤금융 서비스 출시”

Reading Time: 1 minute

전국 70만 사업장에서 사용하는 경영관리 서비스 ‘캐시노트’를 운영하는 한국신용데이터는 캐시노트 사용 사장님 대상 폐업 비용 보상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4일 밝혔다. 

폐업 비용 보상 서비스는 ‘캐시노트 사장님 맞춤금융’ 서비스 패키지의 첫번째 출시 상품이다. 이 서비스는 캐시노트 사용 사장님을 대상으로 한 무료 서비스로, 서비스에 가입한 사업주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 이하로 감소해 사업장을 폐업하게 됐을 때, ▲폐업 신고월 임차료와 폐업신고월 공공요금(전기요금, 수도요금 등)을 최대 100만원까지, ▲사업장 인테리어 철거비용과 사업장 원상복구 비용 등을 최대 100만원까지, 합쳐서 최대 200만원(자기부담금 1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폐업하게 된 달의 임차료가 70만원, 공공요금이 40만원, 사업장 인테리어 철거 비용이 200만원이 들었다고 가정하자. 이 경우, 임차료와 공공요금을 합친 110만원 중 100만원, 인테리어 철거 비용 200만원 중 100만원을 합친 200만원 중 자기부담금 10%인 20만원을 제외한 금액인 총 180만원을 받게 된다. 지난해 말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소상공인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소상공인 평균 월 임대료가 127만원이다. 무료 서비스 가입만으로 폐업 월 임대료 이상을 지원받을 수 있는 셈이다.

한국신용데이터는 ‘캐시노트 사장님 맞춤금융’에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할 예정이다. 폐업 비용 보상과 같은 보험성 금융 서비스 외에, 사업장을 운영하는 사장님들이 일상적으로 이용하는 금융 서비스를 더 저렴하게, 더 유용하게,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이 들어갈 예정이다. 이번 폐업비용 보상 서비스는 한국신용데이터가 자체적으로 전액 지원하는데, 향후 서비스 고객 확보를 위한 마케팅 비용으로 보인다.

류경석 한국신용데이터 보험비즈니스실장은 “캐시노트 사장님 맞춤금융은 캐시노트를 사용하는 전국 70만 소상공인의 실제 사업장 경영 데이터를 바탕으로 오직 사장님들을 위한 금융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폐업 비용 보상 보험성 서비스를 시작으로 더 똑똑한 맞춤형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엔터프라이즈(Enterprise) 서비스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