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logistics Venture Capital

DSC인베스트먼트, ‘팀프레시’ 65억원 구주 인수.. 지분 6.5% 확보

2021-04-27 2 min read

DSC인베스트먼트, ‘팀프레시’ 65억원 구주 인수.. 지분 6.5% 확보

Reading Time: 2 minutes

DSC인베스트먼트는 콜드체인 전문 종합 물류 기업 ‘팀프레시’ 에 65억 규모의 구주인수 투자를 집행해 6.5%의 지분율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팀프레시는 마켓컬리에서 샛별배송을 총괄한 이성일 대표가 2018년 설립한 기업이다. 식품 커머스를 중심으로 ▲냉장화물주선 ▲새벽배송 ▲풀필먼트(Fulfilment) ▲식자재유통 등 종합적인 콜드체인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창업 3년차에 이베이코리아, 브랜디, 랭킹닷컴 등 이미 약 200여개의 굵직한 주요 커머스 기업들을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다. 회사 설립 후 매출액도 2018년 27억 원, 2019년 146억 원, 2020년 약 390억 원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커머스의 중심이 온라인 중심의 콜드체인으로 쏠리며 팀프레시에 대한 투자업계의 기대감도 점차 커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소비자들은 점차 백화점, 대형 마트 등 대면 채널 대신 온라인 쇼핑몰을 찾고 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주문한 상품을 고객에게 빠르고 신선하게 도달하려면 촘촘하게 그물망처럼 잘 짜여진 풀필먼트는 필수적이다. 

앞서 DSC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015년 마켓컬리에도 약 40억원을 투자하며 초기 투자 라운드에 참여한 바 있다. 이번에는 팀프레시에도 투자를 집행하며 주문 – 구매 –  배송에 이르는 콜드체인 가치사슬의 전 고리를 선점하게 된 모양새다.

팀프레시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차주와 화주를 직접 연결하는 O2O 서비스를 런칭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 물류 허브를 구축해 새벽배송을 대행하고, 자동화 냉장 물류센터를 구축하는 방식으로 풀필먼트의 효율성 개선에도 속도를 올리고 있다.

DSC인베스트먼트 신동원 이사는 “팀프레시는 냉장 유통 전문 물류기업으로 시장에서 이미 선도적 위치에 자리잡았다”며 “온라인 식품 유통 시장의 증가에 따라 팀프레시의 성장 기회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팀프레시는 창업 초기 25억 원 규모의 시드 투자를 유치한 후 2019년 2월 45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 이어 지난해 4월에는 850억 원의 기업가치를 인정받아 160억 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으며, 지난 3월 NH캐피탈디티앤인베스트먼트, 스틱벤처스, 신한캐피탈, KT인베스트먼트, 카카오인베스트먼트, 하랑기술투자, 나우IB캐피탈 등에서 300억 원 규모의 시리즈C 투자를 성공적으로 유치한 바 있다.

[물류(Logistics) 관련 소식 전체보기]

[벤처캐피탈(Venture Capital)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