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Funding

동대문 패션 ‘신상마켓’, 540억원 투자유치.. “일본 시장 본격 공략”

2022-01-05 3 min read

동대문 패션 ‘신상마켓’, 540억원 투자유치.. “일본 시장 본격 공략”

Reading Time: 3 minutes

동대문 도소매 플랫폼 ‘신상마켓’을 운영하는 딜리셔스시리즈C  펀딩으로 54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설립 10주년 기자 간담회를 통해 투자 유치와 더불어 신사업 모델을 발표하며 자사가 이끌어온 K패션 생태계의 디지털 전환을 글로벌 패션 시장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스톤브릿지벤처스, 산업은행, DSC인베스트먼트, 유안타인베스트먼트,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네이버, 아주IB투자, 디티앤인베스트먼트, 대교인베스트먼트, SBS네오파트너스, 나우IB캐피탈, 한국투자증권, 지앤텍벤처투자 등 국내 주요 투자사 13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로써 누적 투자액은 총 795억 원에 달한다. 

2011년 설립된 딜리셔스는 K패션 클러스터인 동대문에서 디지털 전환을 최초로 시도했다. 동대문은 반경 10km 내에서 디자인부터 제작, 유통까지 모두 긴밀하게 이뤄져 3일 만에 신상품이 제작되는 세계 유일의 패션 클러스터다. 그러나 50년 넘게 직접 매장을 방문하거나 사입삼촌(도매 의류 주문과 배송을 대행하는 사람)을 통한 상품 구매, 수기 장부, 현금 결제 등 아날로그 방식으로 거래됐다. 딜리셔스는 도소매 거래방식을 디지털로 전환해 업무 효율성과 편의성을 높이고자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딜리셔스는 2013년 론칭한 K패션 도소매 거래 1위 플랫폼 ‘신상마켓’과 2020년 론칭한 K패션 올인원 풀필먼트 ‘딜리버드’ 서비스를 통해 도소매 사업자의 상품 거래 방식부터 유통까지 모든 과정에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각자 본연의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드는 데 앞장서 왔다. 

신상마켓은 ▲시공간 제약 없는 상품 등록 및 검색, 주문 ▲신용카드, 간편결제 등 다양한 결제 수단 ▲일원화된 도소매 간 주문 커뮤니케이션 채널 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도소매 사업자가 플랫폼 하나만으로 거래처 관리부터 주문과 결제, 배송까지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다. 또한, 물류센터 내 자동화 설비(AGV)를 도입해 입고와 출고 과정에서의 상품 분류 및 재배치 작업을 자동화했고, 실시간 재고 파악과 방대한 물동량을 한번에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했다.

딜리버드는 도매, 소매, 고객까지 한 번에 연결해 주는 B2B2C 방식의 풀필먼트 서비스다. 소매 사업자가 고객의 주문을 받고, 신상마켓 플랫폼으로 상품을 주문하면 사입, 검수, 재고관리, 고객 직배송까지 전체 유통과 물류 과정을 딜리버드가 대행해 준다. 이를 통해 매장 방문하는 시간과 물류 비용을 줄일 수 있다. 

그 결과 2013년부터 패션 도소매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 딜리셔스의 누적 거래액은 지난해 12월 기준 2조 원을 돌파했다. 장기화된 코로나 팬데믹으로 소비 심리가 위축된 가운데 2021년 한 해에만 거래액이 5723억 원으로 전년 대비 36% 증가하며 설립 이래 매년 성장하고 있다. 딜리셔스의 성장을 견인해 온 주요 사업은 신상마켓 플랫폼이다. 신상마켓에 가입한 후 활발하게 거래 중인 도매 매장은 1만 1천 개로 동대문 전체 도매 매장 중 80% 이상에 달한다. 활성화된 소매 매장은 12만 개이며, 재방문율은 도매 사업자 93%, 소매 사업자 90%를 기록하고 있다. 신상마켓에서 하루 평균 2만 4천 건의 거래가 발생하고, 이를 시간으로 환산하면 5초당 1건 꼴로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는 셈이다. 또한, 소매 사업자가 신상마켓에 입점한 도매 매장을 거래처로 신청한 누적 횟수가 2334만 건이 될 만큼 패션 도소매 사업자에게 필수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도매 사업자가 신상마켓에 등록한 누적 상품 수는 7684만 건으로 1개 매장 당 약 7000여개의 상품을 등록한 것과 같다. 소매 사업자가 도매 상품에 대해 ‘찜(좋아요)’을 클릭한 누적 횟수는 2억7917만 건으로 높은 트래픽을 보이고 있다. 특히 이들의 월 평균 체류 시간은 288분으로, 일반 B2C 패션 플랫폼에 비해 6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딜리버드 역시 이용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 2021년 거래액이 전년 대비 900% 성장했다.

딜리셔스는 K패션의 본거지 동대문 패션 클러스터의 디지털화, 표준화를 일으켜 온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패션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K패션이 글로벌 패션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해 동대문 패션 클러스터에 더 큰 성장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글로벌 진출 첫 번째 시장은 국내 시장보다 10배 이상의 구매력을 가진 일본이다. 일본 패션 시장은 동대문과 같은 생산 및 유통 인프라가 구축되지 않았고, 소매 사업자들을 위한 플랫폼 등의 도구가 없어 의류를 소싱하기 어려운 환경이다. 

이에 딜리셔스는 트렌드 패션을 주도하고, 경쟁력을 갖고 있는 K패션 셀렉션을 일본에 공급하기 위해 하반기부터 일본 패션 소매 사업자들을 확보 및 육성할 계획이다. 나아가 일본 등 글로벌에서도 플랫폼만으로 쉽게 거래할 수 있는 표준화된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도록 기술을 고도화하고, 풀필먼트 시설을 확충해 크로스보더 물류까지 진행한다는 전략이다. 

딜리셔스 장홍석 대표는 “이제 K패션은 단순히 패션 브랜드를 지칭하는 것이 아닌,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디자인부터 유통까지 가능한 한국의 동대문 패션 클러스터를 의미한다”며 “딜리셔스는 지금까지 K패션 생태계의 정보와 거래를 디지털화한 스타트업으로 시장을 이끌어왔고, 앞으로 글로벌 패션 시장에 K패션을 연결시키는 K패션 체인지 메이커가 되겠다”고 밝혔다.

[패션테크(Fashio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