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코나투스, 상생택시 ‘리본택시’ 제주도에 도입

2021-04-28 1 min read

코나투스, 상생택시 ‘리본택시’ 제주도에 도입

Reading Time: 1 minute

택시 호출 플랫폼 반반택시 운영사 코나투스는 상생 택시 플랫폼 ‘리본택시’를 제주도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코나투스는 제주개인택시운송조합과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제주지역본부와 함께 리본택시 통합 플랫폼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지역 택시조합 스스로 과도한 플랫폼 수수료 문제를 해결하고, 제주도민과 여행객들에게 빠르고 편리한 이동 서비스를 선사해 제주도 택시 업계에 경쟁력을 확보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서 코나투스는 티원모빌리티를 합병하며 리본택시 사업 확대를 예고한 바 있다. 각 사가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역 상황에 맞는 택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제주도에 산재한 약 20개의 지역 전화 콜센터와 연계해 승객이 전화로 호출할 경우에도 리본택시 기사 앱에서 수신할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시스템을 연동한다. 

또한, 택시 기사를 위해 실시간 근거리 빠른 배차와 자동 결제 시스템을 지원하고, 승객에게는 마일리지 적립 시스템을 선보인다. 특히 제주도민 누구나 쉽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민관 협업 플랫폼으로서 제주도청이 운영하는 공공형 택시(제주관광택시, 교통약자택시 등), 특수 택시(반려동물 운송)와 연계한 복지형 서비스도 운영한다.

코나투스 문진상 공동 대표는 “택시업계 종사자와 승객 모두 만족할 수 있는 상생 기반의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성장하기 위해 지역 사회 특색을 반영한 맞춤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며 “이를 통해 각 지역 플랫폼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제주개인택시운송조합 관계자는 “택시업계에 친화적인 플랫폼인 리본택시와 업무 협약을 맺게 되어 기쁘고, 도민과 상생할 수 있는 사업 모델과 고객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며 “택시 기사를 대상으로 자체 친절 교육 캠페인을 실시하고,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리본택시 앱을 3개 국어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