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Contents

네이버-카이스트, ‘초창의적 AI 연구센터’ 공동 설립

2021-05-24 2 min read

네이버-카이스트, ‘초창의적 AI 연구센터’ 공동 설립

Reading Time: 2 minutes

네이버는 서울대와 함께 강결합 형식의 초대규모 AI 공동연구센터를 설립하기로 한데 이어, 카이스트와의 협력에도 나섰다.


(왼쪽부터) 협약식에 참석한 카이스트 AI대학원 신진우 교수, 황성주 교수, 최재식 교수, 주재걸 교수, 정송 원장, 네이버 최인혁 COO, 정석근 클로바 CIC 대표, 하정우 NAVER AI LAB 소장

네이버와 카이스트 AI대학원은 네이버에 공동연구센터 ‘카이스트-네이버 초창의적 AI 연구센터(KAIST-NAVER Hypercreative AI Center’를 설립하고 초대규모 AI를 활용한 새로운 AI 기술의 공동 연구개발에 나선다. 좋은 스토리와 창의적 아이디어가 있다면 누구나 고품질의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AI로, 이를 위해 네이버와 카이스트 AI 연구원 100여 명이 참여하고, 3년간 수백억 원 규모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특히 주재걸∙신진우∙황성주∙양은호∙최재식 교수를 포함해 최근 ICLR, NeurIPS, ICML, CVPR, ACL 등 세계 최고 AI 학회에서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10여 명의 교수진과 수십 명의 연구원들로 구성된 카이스트 AI대학원 연구진이 초창의적 AI 연구에 참여한다. 이들은 네이버의 연구원들과 함께 공동연구센터를 통해 같은 공간에서 활발히 소통하며 연구를 수행하게 된다.

인적 자원과 함께 네이버가 보유한 하드웨어 인프라와 데이터도 공동연구센터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논의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연구에 활용할 수 있는 방대한 양의 영상, 웹툰 등 콘텐츠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고, 고품질 콘텐츠 생성을 위한 제작 기술 역시 꾸준히 고도화하고 있다.

AI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한 노력도 함께 수행한다. 네이버 연구진이 겸직 교수로서 카이스트 AI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수업과 연구를 지도하고, 카이스트 AI대학원 학생들의 네이버 인턴십 및 산학협력 파견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최인혁 네이버 COO는 “AI 기술 연구와 인재 양성에 이르는 넓은 협력 범위부터 공동연구센터 설립이라는 밀착 협력 방식까지, 이번 협약으로 네이버와 카이스트는 선진적인 산학협력 모델을 제시했다”며 “이를 통해 초대규모 AI뿐 아니라 도전적이고 새로운 기술로 알려진 창의적 AI의 공동연구를 성공적으로 진행하여 네이버와 카이스트의 연구 역량이 한 단계 더 도약함은 물론 국내 AI 기술 경쟁력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송 카이스트 AI대학원장은 “이번 네이버와의 새로운 형태의 산학협력 모델을 통해, 세계가 놀랄 만한 수준의 임팩트 있는 연구성과를 만들어서 구글, 페이스북, 그리고 스탠포드, 버클리 대학 등 최신 AI 기술을 선도하는 산업 및 학계의 유수 기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발판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오는 25일에는 ‘NAVER AI NOW’를 통해 네이버의 초대규모 AI 모델을 처음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대부터 카이스트 AI대학원까지, AI 연구를 이끌고 있는 학계의 주요 선두 주자들과 잇따라 손을 잡으며 초대규모 AI 연구를 강화하고, 이를 활용해 초창의적 AI와 같은 더욱 도전적인 기술 분야를 개척하는 동시에 모두가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AI 모델을 제시하는 등 네이버는 글로벌 AI 리더십 확보를 위한 선도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네이버(Naver)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