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극한환경 IoT ‘엑셀로’, 글로벌 제철소 설비 기업 SAB와 독점공급 계약 체결

2021-06-11 2 min read

극한환경 IoT ‘엑셀로’, 글로벌 제철소 설비 기업 SAB와 독점공급 계약 체결

Reading Time: 2 minutes

극한환경 IoT 전문 스타트업 ‘엑셀로’가 글로벌 제철소 설비 제조기업 ‘SAB s.àr.l.’와 글로벌 독점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엑셀로는 이번 계약을 통해 글로벌 제철소, 비철금속, 화학, 소각로, 열처리로 등 데이터화가 어려운 극한환경 영역의 IoT 선도기업으로 나아갈 계획이다. 

SAB Mario Kratz 대표 (왼쪽),  EXCELLO 박성재 대표(오른쪽)

계약 체결사인 SAB는 제철 설비 전문 제조 기업으로 제철소 핵심 설비인 ‘Tuyere Stock’(고온 열풍을 불어넣는 특수 파이프) 시장의 약 35% 이상을 점유 중이다. SAB는 글로벌 1위 설계엔지니어링사 Paul Wurth와 Joint Venture ‘VCL’을 설립하여 아르셀로미탈, TATA, TKS, 포스코 등 글로벌 제철소에 설비를 공급하고 있다. ‘Tuyere Stock’은 고로(용광로) 내의 철광석과 코크스 등을 녹이기 위해 고온의 열풍을 불어넣는 제철소 핵심 설비로 고온, 고압(1,350℃, 5bar)의 환경에서 사용한다. 

Tuyere Stock의 상태 확인을 위해 작업자가 직접 온도를 체크 하다 보니 항시 안전사고 위험이 존재하고 설비의 정확한 온도 체크가 어려웠으나, 엑셀로의 IRS 기술 적용을 통해 안전성(Safety Issue)과 경제성(Energy Saving)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엑셀로의 IRS(Intelligent Real-time System) 기술은 Tuyere Stock의 내∙외부 전면 온도(Surface Temperature)를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어 작업자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정확한 온도 정보를 통해 Tuyere Stock 설비 상태를 분석∙관리할 수 있다. SAB는 엑셀로의 IRS 기술을 적용하여 Tuyere Stock 글로벌 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하고, 극한환경에서 IoT 화가 필요한 설비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센서 시장이 2026년 내로 약 253조 원(2,28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기존 고온 ∙  고압 환경을 견디지 못해 센서 적용이 어려웠던 극한환경 산업에서 엑셀로의 기술 적용시 연평균 6.22% 성장률을 보이는 센서 시장 내에서 더 가파른 성장이 예상된다.

엑셀로는 극한환경 IoT 전문 스타트업으로 제철소 등 극한 환경에 적용할 수 있는 센서,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개발해 설비 온도, 위치 추적, 상태 측정 등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해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드는 솔루션 기업이다.

2016년 Paul Wurth의 챌린지 프로그램에서 ‘Industry 4.0부문 1위’를 하며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2020년 글로벌 철강사 POSCO의 고로, 대탕도(쇳물이 흘러가는 길)에 IRS 기술을 적용하여 실시간 설비 상태 측정(설비/내화물 온도, 내화물 침식)에 성공하였다. 최근에는 시리즈A 투자유치에 성공하며 엔지니어, 마케팅, 전략 등 인사채용 및 R&D 센터 구축을 추진 중이다. 

엑셀로는 SAB와 계약을 통해 유럽 시장 공략을 필두로 미주, 아시아 등 글로벌 시장으로 본격 진출할 계획을 밝혔다.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