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Travel

아웃도어 액티비티 ‘제로포인트트레일’, 제주혁신센터에서 투자유치

2021-09-16 2 min read

아웃도어 액티비티 ‘제로포인트트레일’, 제주혁신센터에서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제주 아웃도어 액티비티 스타트업 제로포인트트레일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제주센터는 크립톤과 공동 운영하는 ‘스타트업아일랜드 제주 개인투자조합 1호’를 통해 집행했다.

제로포인트트레일은 9년 전 제주로 이주한 서울 출신 유아람 대표가 제주와 한라산이 지닌 매력을 전하고 싶어 2019년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해발 0m인 제주 해안가에서 출발해서 해발 1947m인 한라산 정상까지 차량, 동력의 힘을 빌리지 않고 오로지 참가자의 두 발로 정상까지 오르는 새로운 형태의 도보 트레킹 프로그램 ‘씨투써밋(sea to summit)’ 챌린지를 운영하고 있다.

전문 산악인 영역이었던 씨투써밋 방식의 하이킹을 국내 최초로 일반인을 대상으로 상시 제공하고 있으며, 소규모 인원으로도 참가할 수 있어 코로나19 시국에도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제로포인트트레일 프로그램은 특히 20~30대 MZ세대의 호응이 높다. 참가자들이 자기 일정에 따라 선택해서 짧은 기간에 역동적인 트레킹에 도전·완주할 기회를 얻는다는 점에서 매력을 느끼고 있고, 무엇보다 제로포인트트레일이 추구하는 핵심가치에 공감하기 때문이다.

유아람 대표는 “제로포인트트레일의 핵심은 단순히 한라산 정상에 오르는 게 아니다. 참가자들에게 최종적으로 등반에 성공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설명한다”며 “해안에서 한라산을 보면 정상이 까마득하다. 오늘 안에 걸어서 저 꼭대기에 도착한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 그런데 포기하지 않고 한 걸음씩 내딛다 보면 목표가 실현된다. 중요한 건 불가능해 보이는 목표라 해도 제로포인트에 서는 용기, 나의 한계에 도전하는 용기”라고 프로그램이 제안하는 가치를 설명했다.

성공과 실패에 상관없이 씨투써밋이라는 공통 목표에 도전한 참가자들 사이에는 자발적 연대감이 형성된다. 제로포인트트레일은 참가자들 간 응원과 네트워킹을 지원하고,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베이스캠프 역할을 하는 공식 운영처 제로스테이션을 제주 원도심에서 상시 운영하고 있다. 제로스테이션은 사전 상담과 당일 모니터링, 완주 인증 기록 게시, 음료와 굿즈 판매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제로포인트트레일은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씨투써밋 서비스를 제주를 넘어 내륙으로 확장한다. 올 9월 말 서울의 해발 0m 지점에서 출발해 5대 명산(청계산·관악산·남산·인왕산·북한산)을 도보로만 오르는 트레킹 챌린지 프로그램 ‘서울 피크 5(Seoul Peak 5)’를 론칭한다.

제주센터는 제로포인트트레일이 아웃도어 라이프 스타일 전문 브랜드로 성장할 잠재력이 있다고 보고, 제주도 출연금을 재원으로 한 시드머니를 투자했다. 이어 스타트업아일랜드 제주 개인투자조합 1호를 통해 추가 투자를 진행했다. 앞으로 제로포인트트레일이 꾸준히 확장해 나갈 수 있도록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와의 연계 등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여행(Travel) 관련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