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증권플러스 비상장’ 출시 2주년.. “회원 80만명 중 2030이 44%”

2021-11-15 2 min read

‘증권플러스 비상장’ 출시 2주년.. “회원 80만명 중 2030이 44%”

Reading Time: 2 minutes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증권플러스 비상장’의 출시 2주년을 맞아 그간의 성과를 인포그래픽으로 공개했다.

2019년 11월 출시된 증권플러스 비상장은 지난 2년 간 거래 불투명성, 높은 유통마진 등 기존 비상장주식 시장이 갖고 있던 고질적인 병폐를 해소하고, 안심 투자 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 서 왔다. 지난 2020년 7월 회원 수 10만 명을 달성한 이래 21년 11월 현재 회원 수 80만 명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누적 거래 건 수 또한 지난 6월 출시 1년 6개월 만에 민간 비상장 주식 거래 플랫폼 중 처음으로 누적 거래 10만 건을 달성한 바 있으며, 가파른 성장세를 타고 누적 거래 건 수 20만 고지 입성을 눈 앞에 두고 있다.

누적 다운로드 수도 올해 8월을 기점으로 100만 건을 돌파했다. 이용자들의 월별 총 사용시간 또한 2019년 11월 출시 당시 1,817시간에서 2021년 10월 기준 69,126시간으로 크게 상승했다. 69,126시간은 약 8년에 해당하는 시간이다.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성장을 견인한 두 축은 2030 MZ세대와 영포티라 불리는 40대다. 20년 10월부터 21년 10월까지 지난 1년 간의 증권플러스 비상장 이용자의 연령대를 살펴보면 20대와 30대가 43.78%로 다수를 차지하고 있으며, 40대가 28.96%으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이어 50대가 21.09%, 기타가 6.15%다.

증권플러스 비상장은 출범 이래 업계 최초로 증권사 안전 거래 서비스를 연계하고 두나무 콘텐츠밸류팀이 집약한 비상장 종목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기존 깜깜이 거래 위주의 비상장 주식 투자 문화를 개선하고 비상장 주식은 위험하다는 사회 인식을 타파했다. 또한 모바일 기반 간편한 UX(User Experience), UI(User Interface)에 공휴일 포함 24시간 예약 주문, 3천만원 이하 바로 주문, 테마별 종목 분류 등 이용자 편의에 초점을 맞춘 기능들로 시장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투자자 저변을 확대시켰다.

이외에도 증권플러스 비상장은 호가가 아닌, 실제 거래된 내역과 거래 금액 단위까지 고려한 기준가 산정으로 시세 조작 등의 부정 행위를 방지하고 있으며, 종목별 기준 가격, 기준 가격 추이, 거래 완료 게시글 등 실 거래 히스토리를 투명하게 공개해 투자자들의 안전하고 합리적인 투자 판단을 돕고 있다. 실시간 이상 거래 모니터링 및 거래 제한 등의 조치로 투자자 보호 및 시장 자정 기능 강화에도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두나무 관계자는 “앞으로도 증권플러스 비상장은 국내 대표 비상장 주식 통합 거래 플랫폼으로써 비상장 주식 투자가 기존의 편견과 한계를 벗고 차세대 유망 투자처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상장주식 거래 플랫폼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