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PDLCD 제조사 ‘리비콘’, 150억 투자유치.. “생산시설 확대”

2021-11-15 1 min read

PDLCD 제조사 ‘리비콘’, 150억 투자유치.. “생산시설 확대”

Reading Time: 1 minute

PDLCD 제조 판매사 리비콘산업은행, 비전자산운용, 비전벤처스에서 15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로 리비콘의 생산기반 시설 확대가 가능해지면서 스마트 글라스 제품 대중화 및 매출 성장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리비콘은 PDLCD(Polymer Dispersed Liquid Crystal Display, 고분자분산형액정디스플레이)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했다. PDLCD는 전기장 유무에 따라 투명과 불투명 상태의 변화를 보이는 필름이다. 쉽게 말해 평소에는 불투명하지만, 전기를 접촉하면 투명하게 변하는 스마트 글라스다. 리비콘이 제작한 스마트 글라스는 전기 접촉 시 투명도가 경쟁사에 비해 높은 편이고, 외부 온도 변화 및 자외선을 견딜 수 있는 기술적 장점이 있어 품질이 우수하다고 평가받고 있다.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2021년 하반기에 독일 유명 자동차 브랜드가 출시한 모델의 선루프에 리비콘의 기술이 접목됐으며 이를 발판 삼아 향후 해외 시장 확장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또한, 수출 첫해인 올해 연말까지 100억원의 수출이 예상되고, 내년 수출 목표액은 300억원 수준에 달한다. 향후 리비콘의 기술은 건축용 창호, 디스플레이, 차량용 틴팅 필름 및 각종 전자제품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에 적용될 수 있다.

리비콘은 캡스톤파트너스로부터 2017년부터 2019년까지 3차례에 걸쳐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이번 신규 투자는 리비콘이 내년 300억원 수출을 목표로 본격적인 양산 시설에 대한 추가 투자가 필요한 시점에 이뤄져 더 의미가 크다. 

리비콘 서윤규 대표이사는 “지난 7년간의 막대한 연구개발비 투자와 높은 수준의 품질을 요구하는 독일 자동차 부품 생산 기준에 맞춘 제조시설을 갖출 수 있었던 것은 기술신용보증기금을 시작으로 여러 벤처캐피탈의 믿음이 있는 투자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캡스톤파트너스 장정훈 이사는 “이제는 수출 제조업에서도 유니콘 기업을 배출해야 우리 나라 산업의 체질이 더 건강해 질 수 있다고 생각하며, 리비콘 같은 수출제조 스타트업이 더 많이 탄생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소식 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