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lockchain Funding

미술투자 플랫폼 ‘테사’, 40억원 투자유치.. “구독모델 도입과 글로벌 진출”

2021-12-28 2 min read

미술투자 플랫폼 ‘테사’, 40억원 투자유치.. “구독모델 도입과 글로벌 진출”

Reading Time: 2 minutes

미술투자 플랫폼 테사(TESSA)시리즈A 펀딩으로 에코투자파트너스, L&S벤처캐피탈, 메디치인베스트먼트, 스프링캠프에서 40억원을 투자받았다고 밝혔다. 스프링캠프는 프리시리즈A 투자에 이어 후속 투자에 참여했으며, 테사의 누적 투자유치 금액은 52억원이다. 

에코투자파트너스는 마케팅 전문기업 에코마케팅이 설립한 투자 전담 법인으로, 설립과 동시에 테사에 전략적 투자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에코마케팅은 애슬래저 브랜드 ‘안다르’와 뷰티 브랜드 ‘글루가’ 등 다양한 분야의 국내 기업을 인수해 성장시킨 곳으로, 이번 투자를 계기로 테사의 외형 확장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을 진행할 계획이다.

2019년 설립된 테사는 모바일 앱을 통해 글로벌 미술시장에서 검증된 고액의 미술품을 최소 1천 원부터 투자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아트테크 플랫폼이다. 지난해 4월 앱 서비스 런칭 이후 뱅크시, 앤디 워홀, 마르크 샤갈을 비롯한 글로벌 200위 블루칩 아티스트의 작품을 선보이고 있으며, 테사를 통해 분할 소유권이 판매된 미술품을 전시하는 국내 최초 아트테크 갤러리인 #UNTITLED(언타이틀드)를 운영함으로써 고객의 경험적 가치 서비스의 영역을 오프라인으로 넓히고 있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에코투자파트너스 이웅희 팀장은 “블루칩 미술품을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무형자산 거래 플랫폼으로서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돼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며 “테사의 확장 가능성과 탄력적인 활동에 기대하는 바가 크며, 테사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에코마케팅도 일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테사는 이번 투자금을 활용해 국내 사용자 확대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를 위해 테사 서비스를 경험한 고객들이 일정 투자 비용을 정할 경우, 작품 오픈을 일일이 기다리지 않고도 자동으로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구독 모델’ 도입 등을 준비 중이다. 또한, 해외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와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기술 및 인력 투자에도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다.

김형준 테사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소수만 접근 가능했던 미술품 투자 시장에서 벗어나, 대중에게도 좀 더 쉽게 검증된 미술품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힘써 온 테사의 진정성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은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글로벌 미술시장에서 인정받는 미술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고자 힘쓰는 것은 물론 글로벌 서비스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블록체인(Blockchain)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