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카카오모빌리티 “이동수단 넘어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발전시킬 것” NEMO 2022

2022-02-10 2 min read

author:

카카오모빌리티 “이동수단 넘어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발전시킬 것” NEMO 2022

Reading Time: 2 minutes


카카오모빌리티가 모빌리티 영역을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 확장해 나간다는 비전을 밝히고 미래 자율주행차 컨셉모델을 최초 공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0일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첫 테크 컨퍼런스 ‘NEXT MOBILITY : NEMO 2022’를 개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택시’가 첫 선을 보인 2015년 4월 이후, 7년 여의 시간 동안 하나의 플랫폼에서 택시, 대리, 바이크, 기차, 항공 등 모든 이동 수단을 통합해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국내 최대 완성형 MaaS 앱 ‘카카오T’를 통해 이동 편의성을 높이고, 나아가 자율주행을 포함한 모든 이동을 아우르는 것을 목표로 성장해왔다.

이제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동 수단 고도화를 통한 모빌리티 산업의 진화를 넘어 일상 속 모습을 더욱 새롭게 바꿔나갈 수 있다는 가능성 ‘MORE ABILITY’에 주목, 카카오모빌리티가 새로운 변화의 시작점이 될 ‘NEXT MOBILITY’를 구현해 나갈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번 테크 컨퍼런스에서 그동안 택시 호출, 길안내 등 이동 과정을 지원하는 서비스로만 제한적으로 인식돼 온 모빌리티가 기술 집약적 산업으로서 무한 확장하고 있음을 조명하고, ▶유승일 최고기술책임자(CTO)를 필두로 한 카카오모빌리티의 주요 개발자들을 비롯해 ▶자율주행 업계의 아이콘인 미국 오로라社 CEO 크리스엄슨(Chris Urmson) ▶볼로콥터社 CEO 플로리안 로이터(Florian Reuter) 등 모빌리티 글로벌 리더들과 함께 융합된 혁신 패러다임을 새롭게 제시했다.

또한 국내 대표 플랫폼 기업 및 기술 스타트업도 대거 참여해, 모빌리티 산업이 고도화된 예측 알고리즘을 통해 이동의 목적을 분석하는 것은 물론, 빅데이터 기반으로 이동 전(前) 최적의 모빌리티 수단을 먼저 제시하거나 사람이 직접 이동하지 않아도 사물과 서비스가 찾아오게 하는 등 미래 라이프 환경도 변화시키고 있음에 함께 주목한 바 있다.

이번 NEMO 2022 행사장에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측위센서와 시공간 동기화 기술로 디지털 트윈을 생성하는 모바일 맵핑 시스템(MMS) ▲카카오모빌리티 자체 기술로 구축된 자율주행 차량 ▲카카오모빌리티의 서비스 및 기술 고도화에 활용되는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시각화한 ‘모빌리티 아틀라스’ 등을 전시하고, ▲미래 자율주행차 컨셉모델인 ‘LG 옴니팟(LG OMNIPOD)’이 최초로 실물 공개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