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네이버웹툰, 구글∙콘진원과 韓 웹툰 게임화 맞손

2022-02-23 2 min read

author:

네이버웹툰, 구글∙콘진원과 韓 웹툰 게임화 맞손

Reading Time: 2 minutes


네이버웹툰구글플레이, 한국콘텐츠진흥원이 한국 중소 개발사의 네이버웹툰 IP기반 게임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힘을 모은다. 구글은 네이버웹툰,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판교 네이버웹툰 사옥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글로벌 웹툰 게임스’ 프로젝트 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3사는 한국 중소 개발사가 네이버웹툰으로 대표되는 K-웹툰 IP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을 새롭게 발굴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구글은 글로벌 앱마켓 플랫폼인 구글플레이를 통해 개발사가 전 세계 수십억 명의 글로벌 유저와 만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네이버웹툰은 개발사의 웹툰 IP 사용 및 국내 마케팅을 지원해 웹툰 IP 경쟁력 강화에 힘 쏟을 예정이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전국 11개 지역에 있는 글로벌게임센터와 연계하여 우수한 중소 개발사가 본 프로젝트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업체 선정, 게임 개발 지원금 지급 및 관리, 사후 프로모션 지원 등을 담당하게 된다.

콘텐츠 업계 빅3가 참여한 이번 프로젝트는 한국 중소개발사에게 네이버웹툰 IP 활용의 문을 열어 K콘텐츠의 다각화를 가능케 했다는 점에서 한국 게임∙콘텐츠 업계에 전반적인 상승효과를 불러올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프로젝트에 합류하는 웹툰은 노블레스(손제호/이광수), 돼지 우리(김칸비/천범식), 레사(POGO), 마음의 소리(조석), 사신소년(류), 스피릿핑거스(한경찰), 오늘도 사랑스럽개(이혜), 외모지상주의(박태준)까지 총 8개 작품이다(작품명 가나다순, 괄호 안은 글/그림 작가명). 높은 대중성과 해외 인지도는 물론 애니메이션, 드라마 등 2차 사업으로도 성공한 판타지, 로맨스, 스릴러, 일상 등 다양한 장르의 유명 웹툰이 고루 포진되어 있다.     

김준구 네이버웹툰 대표는 “네이버웹툰 IP 기반의 게임을 제작하고 이를 글로벌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다”며, “이번 프로젝트가 한국 중소 게임 개발사에게 새로운 기회의 장이 되고, 더 나아가 웹툰과 게임 산업이 상생해 대한민국 대표 콘텐츠 산업으로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현래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은 “우리나라 게임산업은 21년 상반기 총 수출액의 67%를 차지할 정도로 해외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업종이며 본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중소 게임 개발사의 글로벌 시장 진출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각 분야를 대표하는 기관들과 본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만큼, 성공적인 협력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훈 구글코리아 사장은 “K-콘텐츠 사업은 우리나라의 핵심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했다”며 “190여개 국가에서 서비스 중인 구글플레이가 글로벌 콘텐츠 시장을 선도하는 네이버웹툰, 그리고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의 새로운 문을 열고 있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보여줄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한 “규모에 관계없이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고 있는 한국 중소 게임 개발사가 글로벌 시장에서도 저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믿는다. 구글플레이는 앞으로도 한국 개발사의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오는 3월부터 참가 업체를 모집할 예정이며 최종 5개사를 선발, 2023년까지 업체당 최대 6억의 개발지원금을 지급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게임 개발을 지원한다. 구글플레이와 네이버웹툰은 업체 선정은 물론 게임 개발 과정에서 필요한 컨설팅과 검수를 공동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23년 말 게임 정식 런칭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글로벌 웹툰 게임스 프로젝트와 관련한 일정과 자세한 정보는 추후 한국콘텐츠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컨텐츠(Contents) 관련 뉴스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