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뷰티 MCN ‘디밀’, ‘2022 아태 고성장 500대 기업’ 뷰티 부문 1위…국내 기업 최초

2022-03-18 2 min read

author:

뷰티 MCN ‘디밀’, ‘2022 아태 고성장 500대 기업’ 뷰티 부문 1위…국내 기업 최초

Reading Time: 2 minutes

뷰티 MCN 그룹 디밀(디퍼런트밀리언즈)이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선정한 ‘2022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성장 500대 기업(FT High Growth Companies Asia-Pacific 2022)’에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디밀은 이번 순위에서 아태 지역 전체 뷰티 기업 중 1위를 기록했다. 국내 회사가 해당 부문 1위에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2022 아시아 태평양 지역 고성장 500대 기업’은 파이낸셜 타임스와 글로벌 리서치 전문기관 스타티스타(Statista)가 아시아 태평양 13개 국가의 기업 중 높은 매출 성장률을 보인 500개 기업의 순위를 조사해 발표한다. 국내에서는 마켓컬리와 왓챠, 와디즈, 알스퀘어, 데이블, 로톡, 아임웹, 트레저헌터 등 유수의 스타트업들이 선정된 바 있다.

이번에 발표한 순위는 2017년 매출이 10만달러 이상이고 2020년 매출이 100만 달러 이상인 기업 중 2017년부터 2020년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준으로 매겨졌다. 해당 랭킹은 지난 2018년 시작해 올해가 네 번째 발표로 아시아 태평양 전역에서 약 1만 5,000여 곳의 기업이 평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디밀은 총 매출 성장률 924%, 연평균 성장률 117%로 아시아 태평양 지역 500대 기업 가운데 59위에 올랐다. 디밀은 지난해 11월에는 월 매출 20억원 이상을 기록하는 등 2년여 사이에 매출 규모가 5배 이상 커지면서 ‘로켓 성장’을 이뤘고, 영업이익률도 개선하면서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 성공했다. 이에 더해 아태지역 최고의 고성장 기업으로 선정되면서 해외에서도 높은 잠재력을 인정받았다.

디밀은 지난 2020년 현대홈쇼핑과 아모레퍼시픽그룹으로부터 150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받았고, 이후 ‘바디버든프로젝트(BBP)’, ‘엠피파마(mppharma)’ 등의 브랜드를 잇따라 인수한 바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협업해 뷰티 버티컬 커머스 플랫폼 ‘밀리언즈(MILLIONS)‘ 어플리케이션을 론칭하는 등 MCN 사업을 기반으로 한 커머스 역량의 강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이헌주 디밀 대표는 “글로벌 공신력을 갖춘 매체를 통해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기업 중 하나로 인정받고, 국내 회사로는 최초로 뷰티 부문 1위까지 차지해 영광“이라며 “투자사와의 전략적 시너지를 통해 핵심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뚜렷한 강자가 없는 뷰티 시장 디지털 전환을 리딩해 업계를 선도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뷰티테크(Beauty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