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Bio-HealthCare

의료도, 간병도 ‘재택’이 대세…밀착돌봄 케어코디 서비스 각광

2022-03-21 3 min read

author:

의료도, 간병도 ‘재택’이 대세…밀착돌봄 케어코디 서비스 각광

Reading Time: 3 minutes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헬스케어 서비스의 주요 거처가 병원이나 요양시설에서 가정집으로 확대되고 있다. 안전하고 편안한 자택에서 양질의 케어를 받고 싶은 니즈가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보건복지부의 ‘2021 의료서비스경험조사’에 따르면 지난 1년간 동네 병∙의원에 진료를 받으러 간 경험이 있다는 국민이 전년보다 6.7%P 감소하였으며,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동안 감염에 대한 불안을 느낀다고 답한 비율은 외래 진료 환자의 31.2%, 입원진료 환자의 31.6%로 전년 대비 각각 16.5%P, 13.5%P 상승했다. 여기에 최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심각해지면서 헬스케어 산업의 재택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케어닥’, 재택돌봄 신청건수 700% 증가

시니어 돌봄 플랫폼 케어닥은 어르신과 케어코디(요양보호사, 간병인)를 연결해주는 중개 서비스로 각광 받는 대표적인 실버 스타트업이다. 접수, 대기, 조율 등의 복잡한 절차를 하나의 앱으로 모아 제공하며, 보호자가 앱에서 돌봄 서비스를 신청하면 자동으로 지역과 시간 등을 고려해 최적의 케어코디를 매칭해 준다.

그 결과 케어닥은 서비스 런칭 2년 만에 돌봄 제공 시간 280만 시간을 기록했으며, 이는 하루 평균 6천 시간이 훌쩍 넘는 수준이다.

케어닥이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재택돌봄 신청 건수가 20년 2월 대비 21년 12월에 700% 상승했다. 코로나19가 시작되는 시점에서 확산이 본격화되는 시기와 맞물려 지속적으로 신청건수가 증가했다.

케어닥의 재택돌봄은 케어코디가 어르신이 머무는 가정으로 방문해 관리하고 보호자도 언제든 어르신을 만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무엇보다 보호자가 앱을 통해 케어코디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여부를 앱에서 확인할 수 있고, 케어코디가 직접 관찰한 어르신의 수면 상태, 식사량, 대소변 상태, 기분 등 컨디션을 돌봄일지에 기록해 제공하는 등 돌봄을 위한 전문적인 서비스가 가능하다는 것도 케어닥의 재택돌봄 서비스가 각광받는 이유로 볼 수 있다.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콜’, 상급병원 진료도 가능

라이프시맨틱스의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콜(Dr Call)’는 셀프 재택치료 영향으로 이용자 수가 한달 만에 70% 이상 증가했다. 앱 다운로드 수와 총 진료건수도 전월 대비 각각 167%, 113% 이상 늘었으며, 내국인 진료 건수도 2.5배 이상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비대면 진료 플랫폼 중 유일하게 식약처 의료기기 품목허가를 보유하고 있는 닥터콜은 전국적으로 상급병원을 포함해 200곳이 넘는 병∙의원과 계약이 체결돼 있다. 한방의학과, 내과, 이비인후과 등 총 20개의 진료과목에 대해 이용 가능하며, 재택치료 환자를 위한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도 등록돼 있다. 

닥터콜 이용자는 플랫폼과 연동된 스마트 디바이스를 통해 혈압, 혈당, 체온, 심박수 등의 개인건강상태를 자가측정할 수 있으며, 모든 데이터는 ‘건강수첩’에 누적 기록된다. 이 기록은 비대면 진료 시 의료기관에 전달되며, 의료진은 환자가 전송한 데이터를 근거로 화상진료, 온라인 상담, 2차 소견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얼마 전에는 민간 비대면 진료 플랫폼 중 최초로 ‘나의건강기록’ 애플리케이션과 데이터 연동을 시작했다. 이로써 환자는 본인의 진료이력 및 건강검진(국민건강보험공단), 투약이력(건강보험심사평가원), 예방접종이력(질병청) 등의 정보를 닥터콜 한 곳에서 간편하게 확인 및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 재택치료자 대상 콜백 시스템 가동

서울시는 재택치료자가 비대면 진료를 원활하게 받을 수 있도록 의료상담센터 6개소를 운영한다. 특히 서울시립 동부병원, 서남병원, 보라매병원, 서울의료원 4곳은 24시간 운영하고 있으며, 상담센터에서는 ‘콜백 시스템’을 가동해 환자가 전화를 하면 상담센터에서 문자가 발송, 환자 정보 수신 후 즉시 콜백하여 전문적인 의료상담이 이뤄진다.

서울시는 재택치료자 집중관리군을 건강모니터링 하는 관리의료기관도 지속 확대 중이다. 확진 이후 즉각적인 안내와 비대면 진료 확대를 통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빠른 진료와 처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재택진료 시스템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corona19) 관련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