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edutech Funding

AI 음성인식 영어회화 ‘스픽’, 250억원 시리즈A 투자유치

2022-06-22 1 min read

AI 음성인식 영어회화 ‘스픽’, 250억원 시리즈A 투자유치

Reading Time: 1 minute

AI 음성인식 영어회화 서비스 ‘스픽’이 250억 원 규모 시리즈A 라운드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라운드에는 파운더스 펀드(Founders Fund), 코슬라 벤처스(Khosla Ventures)를 비롯해 저스틴 마틴(Just Mateen), OpenAI CEO인 샘 알트만(Sam Altman), 라치 그룸, 조쉬 버클리 등이 참여했다.

스픽은 이번 투자금을 통해 한국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고, AI연구를 고도화하며, 새로운 시장으로 진출하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기존에 스픽은 파운더스 펀드, 코슬라 벤처스, 저스틴 마틴, 그리고 다수의 엔젤 투자자로부터 65억 원의 시드 투자를 받아 초기 기술과 콘텐츠를 구축하는 데 활용한 바 있다.

코너 니콜라이 즈윅 스픽 대표는 “진짜 사람과 대화하는 것보다 더 좋은 경험을 AI 기술을 통해 구현함으로써 영어회화 교육 시장을 혁신하는 게 목표”라면서 “궁극적으로는 전세계 영어교육 시장에서 글로벌 리더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스픽은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기반으로 미국-한국-슬로베니아 출신 팀원들이 만들었다.

[에듀테크(Edu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대화형 인공지능(Conversational AI) 관련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