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All Bio-HealthCare

프로메디우스, 58억 규모 ‘인공지능 학습용 합성 의료 데이터 구축 사업’ 주관기관 선정

2022-06-28 < 1 min read

author:

프로메디우스, 58억 규모 ‘인공지능 학습용 합성 의료 데이터 구축 사업’ 주관기관 선정

Reading Time: < 1 minute

의료 AI 플랫폼 기업 프로메디우스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고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하 NIA)이 추진하는 ‘2022년도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 중 ‘헬스케어 분야 합성 데이터 구축’ 부문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올 11월 30일까지 총 7개월간 진행되며, 총 사업비는 52억원의 정부지원금을 포함해 총 56억8천만원이다.

이번 사업은 주관기관인 프로메디우스를 비롯해 웨슬리퀘스트, 씨엔에이아이, 어반에이핏, 국립암센터, 건양대학교병원,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서울대학교병원, 가톨릭대학교 산학협력단, 연세대학교 산학협력단, 울산대학교 산학협력단,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 한림대학교 산학협력단 등 총 13개 기관이 컨소시엄으로 진행한다. 

본 사업은 의료인공지능 산업 발전의 토대가 되는 임상 데이터 공급 문제를 해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의료 인공지능 산업은 많은 임상 데이터를 필요로 한다. 하지만, 환자의 개인정보, 민감정보 이슈 등 법과 제도적 문제로 병원 내 많은 의료 데이터들이 산업계나 학계에서 활용되지 못하는 상황이다. 

합성 데이터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현실적 대안 중에 하나로 여겨진다. 본 사업에서는 수 백만 건에 이르는 원천데이터에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하여, 실제와 거의 유사한 특징을 갖지만 환자의 개인정보나 민감정보가 전혀 없는 합성 데이터를 생성하는 것이 목표이다. 

이후 사업 종료와 함께 14종류 질병에 대해 X-ray, CT 및 MRI합성 데이터 총 11만장이 AI허브를 통해 민간에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사업을 통해 80명 이상의 양질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예정이며, 향후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데이터톤 대회를 개최하여 본 사업의 성과와 가치를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배현진 프로메디우스 대표는 “이번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을 위해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원천데이터를 가진 기관들이 힘을 모았다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며, “주관기관으로서 책임을 갖고 국민 누구나 활용 가능한 고품질 합성 의료데이터를 만들어 공개하여 대한민국 의료 인공지능 연구 및 산업에 도움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바이오-헬스케어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