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내비로 탄 만큼 내는 운전자보험’ 론칭

2022-07-08 2 min read

author: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내비로 탄 만큼 내는 운전자보험’ 론칭

Reading Time: 2 minutes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내비에서 주행한 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내고, 교통사고 발생 시 핵심적인 보장을 받을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온라인 운전자보험 ‘카카오내비로 탄 만큼 내는 운전자보험’을 8일 오픈했다. 

‘카카오내비로 탄 만큼 내는 운전자보험’은 카카오내비 기술을 활용해 주행 거리를 자동으로 계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보험 스위치를 활성화하고 주행한 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부과한다. 추가적인 장비 없이 ‘모바일 내비게이션’만을 활용해 이용 실적 기반의 보험료를 산정하는 최초의 보험 상품으로, 사용하지 않을 때는 언제든 보험을 비활성화 할 수 있다.

가입 및 해지 절차도 간단해 운전을 자주 하지 않거나 주행거리가 길지 않은 이용자들도 부담없이 운전자보험에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장기보험이 아닌 최대 1년의 보험기간으로, 보험 유지에 대한 부담도 덜 수 있다.

카카오내비의 경로 분석 기술을 통해 예상 보험료를 확인하고, 운전자보험이 꼭 필요한 구간에 대한 안내를 받을 수 있는 것도 특징이다. 카카오내비 사용자 주행 데이터를 바탕으로 예상 연간 보험료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지금까지 이용한 보험료도 앱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목적지까지의 경로에 어린이 보호구역, 사고다발구간 등 운전자보험이 필요한 구간이 포함된 경우 손쉽게 보험을 적용할 수 있도록 구간 정보도 안내한다.

담보 역시 사고 발생 시 꼭 필요한 핵심적인 담보만으로 구성했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운전자보험은 일상생활 배상, 골절 진단비, 깁스치료비 등 기존 실손보험으로 보장 가능한 담보도 상당수 포함돼 비합리적인 측면이 있었다. ‘카카오내비로 탄 만큼 내는 운전자보험’은 보장내역을 ▲교통사고 처리 지원금 ▲변호사 선임비용 ▲벌금 등 핵심 담보로만 구성해 보험료를 1㎞당 3원의 합리적인 수준으로 낮췄다.

한편, ‘카카오내비로 탄만큼 내는 운전자보험’은 간단손해보험대리점을 통해 보험을 중개 판매하는 사례로, 소액 간단보험 상품을 통해 일상생활 속 위험을 보장 받을 수 있게 돕는다는 간단손해보험의 취지에도 부합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간단손해보험대리점은 상품·서비스를 판매·중개하는 자가 해당 상품·서비스와 밀접하게 관련된 소액 간단손해보험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한 제도로, 카카오모빌리티는 내비게이션 이용 운전자에 특화된 보험을 선보이기 위해 ‘간단손해보험대리점’ 자격을 획득했다.

안정환 카카오모빌리티 금융서비스팀장은 “운전자 누구나 보험 부담은 낮추고 안전한 이동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고자 새로운 형태의보험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면서 “다양한 이동 맥락에서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지속해서 고민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