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sts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5기 스타트업 공모전 모집(~9월2일)

2022-07-19 2 min read

author:

삼성전자, ‘C랩 아웃사이드’ 5기 스타트업 공모전 모집(~9월2일)

Reading Time: 2 minutes

삼성전자가 혁신적인 스타트업을 발굴·지원해 국내 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는 ‘C랩(C-Lab) 아웃사이드공모전을 7월 19일부터 9월 2일까지 진행한다.

국내에 법인 등록한 창업 5년 이내의 스타트업이면 누구나 삼성 C랩 홈페이지에서 지원할 수 있다.

‘C랩 자문위원회’ 등 사내외 전문가 및 경영진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서류 심사, 인터뷰 심사, 최종 심사를 거쳐 11월 발표 예정이다.

5회째 진행하는 이번 공모전은 ‘Create, Great 스타트업, 당신의 힘찬 비상을 응원합니다’를 주제로 △메타버스 △블록체인&NFT △웰니스 △로보틱스 △AI △콘텐츠&서비스 △MDE (Multi Device Experience) △모빌리티 △환경 △교육 등 10개 분야의 차세대 혁신 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을 모집한다.

모집 분야는 글로벌 트렌드와 우리 사회의 긍정적인 변화를 선도할 수 있는 기술 등을 반영해 선정했으며, 올해는 블록체인&NFT 분야를 추가하고 환경 분야도 확대할 계획이다.

지난해 공모전에는 역대 가장 많은 743개의 스타트업이 지원, 37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총 20개가 선정됐다.

특히 지난해 ‘C랩 아웃사이드’ 4기로 선정된 포티파이는 삼성전자 사내 임직원 상담 공간인 ‘라이프코칭센터’와 협력해 약 1000명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마인들링을 시범 서비스하고 있다. 마인들링은 언제 어디서나 쉽게 스트레스 관리를 할 수 있는 디지털 멘탈케어 솔루션으로 1일에는 글로벌 베타 서비스를 론칭했다.

혼합 현실(Mixed Reality) 기반의 메타버스 플랫폼 ‘트윈월드’ 서비스를 전개 중인 더블미(C랩 아웃사이드 4기)는 지난해 300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삼성벤처투자도 전략적 투자자로 시리즈 A 투자에 참여했다.

4년간 C랩 아웃사이드로 육성한 264개의 스타트업들은 총 6700억원 이상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고, 100억원 이상 투자를 유치한 업체만 20여 개에 달한다.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 박학규 사장은 “삼성전자와 미래 산업을 만들어갈 많은 스타트업의 지원을 기다린다”며 “스타트업들과 지속적으로 협력 가능한 체계를 만들어 삼성전자와 함께 전 세계로 비상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C랩 자문위원회에 참여 중인 디쓰리쥬빌리파트너스 이덕준 대표는 “삼성전자가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할 뿐 아니라 적극적인 스타트업 투자와 인수를 통해 스타트업 생태계에 좋은 자극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원금·업무 공간, 판로 개척·투자 유치, 사업 계획·마케팅 등 전방위 지원

C랩 아웃사이드에 선발된 스타트업에는 △지분 취득 없이 최대 1억원의 사업지원금 △전용 업무 공간 △성장 단계별 맞춤형 육성 프로그램 △국내외 IT 전시회 참가 △판로 개척 △투자 유치 기회 제공 등을 1년간 지원한다.

특히 △투자 유치를 위한 사업 계획 △디지털 마케팅(Growth Hacking) △팀 성과 목표관리(OKR: Objective Key Result) 등 성장 단계별 맞춤형 육성 프로그램은 4년간 다양한 스타트업을 성공적으로 육성한 C랩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설계됐으며, 스타트업의 매출 신장과 사용자 증가 등 가시적인 비즈니스 경쟁력으로 이어지도록 돕는다.

삼성전자와 사업 협력을 원하는 스타트업에게는 해당 사업부와의 비즈니스 미팅, PoC (Proof of Concept, 개념 증명)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연결해준다. 우수 스타트업의 제품을 삼성닷컴과 삼성전자 임직원 복지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등 판로 개척도 지원해준다.

또한 육성 완료 시점에는 투자자와 기업 관계자 등을 초청한 C랩 아웃사이드 데모데이를 통해 C랩 졸업을 앞둔 스타트업들에게 신규 사업 협력과 투자 유치 기회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창의적 조직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사내 벤처 육성 프로그램인 C랩 인사이드를 2012년 12월 도입했고, 2015년부터는 우수 사내벤처 과제가 스타트업으로 분사할 수 있도록 스핀오프 제도도 실행하고 있다.

2018년에는 국내 스타트업 활성화와 창업 지원을 위해 C랩을 외부에 개방한 C랩 아웃사이드를 신설했다. C랩 아웃사이드는 삼성전자가 직접 육성하는 프로그램과 대구·경북 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육성하는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8년부터 현재까지 C랩 아웃사이드를 통해 264개, C랩 인사이드를 통해 사내 벤처 과제 202개 등 총 466개를 지원해 왔으며 올해 말까지 500개 육성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삼성은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이란 CSR 비전 아래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주니어SW아카데미 △삼성 스마트스쿨 △삼성드림클래스 △삼성희망디딤돌 등 청소년 교육 중심의 CSR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C랩(인사이드/아웃사이드) △상생펀드·물대지원펀드 조성 △협력 회사 인센티브 지급 △중소기업 스마트공장 전환 지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운영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통해 삼성이 쌓아온 기술과 혁신의 노하우를 우리 사회와 같이 나누고 있다.

[스타트업 경진대회/지원사업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