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mmerce

카카오메이커스, 누적 거래액 6,000억원 돌파

2022-08-01 2 min read

author:

카카오메이커스, 누적 거래액 6,000억원 돌파

Reading Time: 2 minutes

카카오의 임팩트 커머스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가 누적거래액 6000억 원을 달성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누적 거래액 5000억 원을 돌파한지 약 7개월 만의 성과다.

지난 2016년 2월 첫 선을 보인 카카오메이커스는 수요를 파악한 뒤 제작하는 공동 주문·주문 제작 방식으로 일상 속의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다양한 아이디어 상품들을 소개하며 제조사·창작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커머스 플랫폼으로 성장해왔다.

주문 성공률이 99%에 달할 정도로 이용자들의 꾸준한 호응 속에 출시 후 2019년 1000억 원, 2020년 3000억 원, 2021년 500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하는 등 매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지난달 기준 4930곳 이상의 제조업 및 창작자에게 생산 기회를 제공했으며, 224만 명 이상의 이용자가 주문 생산에 동참해 1910만 여 개의 제품이 재고 없이 판매됐다.

올해 들어 카카오메이커스는 공동주문 플랫폼의 의미를 넘어, 카카오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발맞춰 환경과 사회 전반에 긍정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임팩트 커머스 플랫폼으로 거듭나며 새롭고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우리 농축수산물과 가공식품이 제 값을 다 할 수 있도록 판로를 열어주는 ‘제가버치’ 프로젝트는 버려지는 농축수산물의 판로를 지원해 생산자의 재고 부담을 낮추고, 생태계의 환경 비용을 줄이며, 수요·공급 균형을 맞춰 가격 안정화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구매 고객들의 긍정적인 후기가 이어지면서 진행하는 주문마다 높은 판매고를 기록하고 있다.

‘에코씨드’는 메이커스가 판매 수익금으로 마련하는 환경 기금으로, 이용자가 제품을 주문하면 1건당 100원이 적립돼 환경 개선을 위한 활동에 쓰인다. 이용자는 자신이 관심 있는 환경 영역을 직접 선택할 수 있으며, 카카오메이커스는 이용자가 선택한 비율에 따라 산림 조성 및 해양 환경 개선 사업에 에코씨드 기금을 사용한다.

이 밖에도 구매를 통해 기부를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자체 제작 상품을 선보이며, 누구나 손쉽게 기부할 수 있는 이용자 참여 형태의 기부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메이커스 관계자는 “카카오의 ESG 경영에 발맞춰 사회적, 환경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고, 나아가 선순환 기부 문화가 사회에 정립될 수 있도록 의미있는 활동들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커머스(Commerce)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