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카카오페이, 올 2분기 연결매출 1,341억원…전년대비 23% 증가

2022-08-02 3 min read

author:

카카오페이, 올 2분기 연결매출 1,341억원…전년대비 23% 증가

Reading Time: 3 minutes

카카오페이가 2022년 2분기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29.1조, 2분기 연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한 1,341억 원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페이 별도 기준 매출은 4개 분기 연속 평균 5% 이상의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별도 영업이익은 88억 원의 흑자를 기록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을 달성하고 직전 분기에 이어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카카오페이는 별도 기준 2021년 영업적자 4억 원에서 2022년 상반기 영업이익률 10%를 달성하며, 본격적으로 수익화 단계에 돌입했다. 거시경제의 어려움에도 2분기 별도 매출은 전년 대비 24% 늘었다.

하반기에는 자회사 사업들도 본 궤도에 오를 예정이다. 카카오페이증권은 신용거래와 카카오톡 주식 거래 서비스를 준비 중이며, 카카오페이손해보험은 2분기 정식 출범 이후 첫 상품 출시를 앞두고 있다. 아직 초기 투자와 육성 단계에 있는 자회사의 신규 비즈니스로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은 적자지만, 카카오페이의 성장과 함께 카카오페이증권의 수익이 개선되면서 하반기 이후에는 빠른 수익성 개선이 예상된다.

카카오페이 내에서 사용자 활동 역시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2분기 말 카카오페이의 누적 가입자 수는 3,815만 명,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2,195만 명을 기록했다. 사용자 1명당 연환산 거래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한 100.3건으로 집계됐다. 카카오페이 2분기 전체 거래액은 29.1조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5월에는 월간 전체 거래액 10조 원을 돌파해 4년 만에 10배 성장을 달성하며 성장성을 입증했다.

특히 이번 분기 실적 발표부터 카카오페이는 매출을 일으키는 ‘매출 기여 거래액(Revenue TPV)’ 규모를 공개했다. 결제와 금융 서비스 중심의 ‘매출 기여 거래액’은 송금을 포함한 전체 거래액 보다 가파르게 성장해 전체 거래액 중 29%를 나타냈다. 2019년 1분기부터 이번 2022년 2분기까지의 추이를 살펴보면, 분기 10조 원이었던 전체 거래액은 3년 반 만에 3배 수준으로 성장했고, 2019년 1분기에 14% 수준이었던 매출 기여 거래액은 현재 29%로 약 6배로 늘었다.

결제 거래액은 온∙오프라인이 전년대비 각 35%로 고르게 증가했고, 직전 분기 대비로는 오프라인 가맹점 확대 노력과 엔데믹 분위기가 반영되며 오프라인 결제 거래액이 19% 성장했다. 금융 서비스 거래액의 경우 대출 서비스 성장이 두드러졌다.

2019년 4분기 출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의 거래액을 기록한 대출 서비스에 힘입어 전체 금융 서비스 거래액은 직전 분기 대비 37% 증가했다. 이러한 온∙오프라인 결제 서비스의 확장과 금융 서비스 다변화에 따라 매출 기여 거래액의 비중은 계속해서 커질 전망이다.

자회사를 제외한 카카오페이 별도 기준 2분기 매출은 결제와 대출 중개 비즈니스의 견고한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4%, 직전 분기 대비 4% 증가한 1,221억 원 규모다. 별도 기준 영업이익률은 7.2%로 88억 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전년 동기 대비 흑자로 전환했고,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 역시 안정적으로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상반기 전체 기준으로는 10%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2분기 연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3% 증가한 1,341억 원의 성과를 냈다. 결제 부문은 온∙오프라인의 핵심 가맹점 확보 전략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5.7% 성장했으나, 마케팅비 증가에 따른 매출 차감 영향으로 직전 분기 수준을 기록했다. 금융 서비스는 대출 비교 서비스 활성화와 상품군 다양화 노력, 카카오페이증권의 두 자릿수 매출 증가에 힘입어 직전 분기 대비 40.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분기 영업비용은 전년 동기 대비 24.9%, 직전 분기 대비 17.8% 커진 1,466억 원이 집행됐다. 카카오페이증권의 MTS 정식 출시와 핵심 온∙오프라인 가맹점 결제 프로모션이 진행됨에 따라 광고선전비가 직전 분기 대비 69.6% 늘었다. 동시에 지급수수료의 경우 결제 매출 증가에 따른 매출 직접비 상승과 MTS 서비스 관련 서버 운영비, 보험 원수사 시스템 구축비용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28.4% 증가했다.

그에 따른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은 125억 원, EBITDA는 -68억 원, 당기순손실은 57억 원 수준으로 집계됐다. 자회사인 카카오페이증권, 카카오페이손해보험, KP보험서비스의 신규 서비스 출시 준비를 위한 시스템 구축과 인력 보강으로 인해 제반 비용이 증가하며 영업손실을 기록했으나, 이들 자회사들도 외형성장과 함께 수익성이 개선되며 카카오페이의 성장궤도를 따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카카오페이는 하반기 수익원 다변화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먼저, 대출 영역에서는 국내 최초 정부 기금 버팀목 전세대출∙일반 전월세대출 동시 비교 서비스와 사잇돌대출 서비스 출시, DSR 계산기 등 다양한 사용자 중심 서비스를 통해 대출 플랫폼으로서 입지를 확고하게 굳힌다는 방침이다. 이어, 자회사 KP보험서비스에서 출시한 보험 비교 서비스를 통해 보험 소비자의 만족도를 높이고, 오프라인 결제 편의성을 제공해 견조한 성장을 이어나간다는 전략이다. 

[기업 실적(earnings) 관련 뉴스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