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logistics

AI 물류 ‘바이너리브릿지’, 44억원 규모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2022-08-03 2 min read

author:

AI 물류 ‘바이너리브릿지’, 44억원 규모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인공지능(AI)기술 기반 물류 자동화, 최적화 서비스를 개발하는 바이너리브릿지가 44억 원 규모 프리시리즈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라운드에는 포스코기술투자, 라구나인베스트먼트가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고, 본엔젤스가 후속 투자를 이어갔다. 

바이너리브릿지는 지난 2017년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에 인수된 푸드플라이 경영진들이 모여 2020년에 설립한 기술 물류 스타트업이다. 2021년 본엔젤스와 패스트벤처스로부터 첫 투자금을 유치한 이후, 중소기업벤처부 주관의 ‘팁스(TIPS)’ 프로그램에도 선정되어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으며 빠르게 성장해왔다.

바이너리브릿지는 AI 배차 최적화・자동화 기술을 기반으로 수요-공급 변동에 실시간으로 대응하는 동적 물류 시스템을 통해 예측 불가능하고 비효율적인 기존 라스트마일 배송 서비스의 문제를 해결해 가고 있다. 

특히 바이너리브릿지가 운영 중인 ‘핑퐁’ 서비스는 온라인 쇼핑몰, 비대면 의료 플랫폼, 법무법인・회계법인 등 다양한 고객군별 배송 니즈에 맞춰 실시간 배송부터 당일 배송에 이르는 유연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서비스 런칭 이래 분기 평균 2배씩 성장하며 기존 퀵서비스 및 택배 서비스의 대체재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다.

이번 투자유치를 발판으로 회사는 물류 솔루션을 고도화하고, 서비스 지역 확장 및 인재 채용 등을 적극적으로 진행하여 기술 개발 및 사업 운영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임은선 바이너리브릿지 대표는 “기존 라스트마일 물류는 배송기사 간 경쟁식 수동 배차, 임의적 동선 구성, 수작업 기반의 주문 발주와 같은 인력 의존적 운영방식이 만연해 있다. 또한 허브 앤 스포크(Hub&Spoke) 기반의 택배와 포인트-투-포인트(Point-to-Point) 기반의 퀵서비스로 물류 방법론이 이분화・고착화되어, 합리적 가격에 보다 빠르고 효율적인 실시간 배송 서비스를 요구하는 고객 니즈를 만족시킬 수 없었다”라며 “향후 알고리즘 기반의 동적 물류 시스템을 고도화하여, 택배 및 퀵서비스 다음 세대의 보편적 실시간 물류 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투자자들은 “라스트마일 배송 시장은 10조 원 이상의 큰 규모에도 불구하고 농업보다도 디지털화가 더딘 영역으로, 기술화를 통한 혁신 잠재력이 매우 크다”라며 “온라인 소비의 보편화로 물류가 일상생활에 깊숙이 파고들면서 빠른 배송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는 환경 속에서, 바이너리브릿지가 동적 물류 기술을 통해 보편적 실시간 배송으로의 물류 패러다임 전환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물류(Logistics) 관련 소식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