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모빌리티 투명성 위원회 “카카오T 택시 배차, 차별 無”

2022-09-06 2 min read

author:

모빌리티 투명성 위원회 “카카오T 택시 배차, 차별 無”

Reading Time: 2 minutes

모빌리티 투명성 위원회가 카카오모빌리티카카오T 택시 배차 알고리즘에 가맹·비가맹 택시 간 호출 거리에 따른 차별 요소는 없다고 6일 발표했다. 모빌리티 투명성 위원회는 6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개최하고, 카카오 T 택시 배차 알고리즘 소스코드 검증 결과를 발표했다. 이날 모빌리티 투명성 위원회는 출범 이후 지금까지의 활동 경과를 보고하는 한편, 남은 활동 기간 동안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최종 보고서의 완결성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모빌리티 투명성 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지난 1월 카카오모빌리티의 사회적 책임 강화 행보의 일환으로 ‘상생 자문 위원회’와 함께 발족한 기구로서, 택시 배차 시스템에 대한 객관적 진단을 위해 발족됐다. 활동의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대한교통학회가 추천한 학계 교통분야 빅데이터 및 AI 전문가 5인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알고리즘 핵심 원리에 대해 투명성 강화 차원에서 외부 공개를 권고했고, 이에 따라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4월 알고리즘을 외부에 공개했다. 위원회는 카카오 T 택시 배차 진행에 대한 모든 과정 공개와 함께 알고리즘의 차별성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배차 로직 ▲소스 코드 ▲소스코드와 서버 운영의 일치성 ▲배차 실적 데이터에 기반한 배차 로직 운영 현황 등 4가지 관점에서 정밀하게 검증했다.

이번 활동은 국내에서 택시 배차 시스템을 대상으로 이뤄진 첫 진단 및 연구로, 특히 외부 전문가 집단으로서는 이례적으로 기업의 알고리즘 소스코드 전반을 직접 확인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위원회는 카카오모빌리티를 불시 방문해 서비스가 구동되고 있는 실 운영서버 내의 소스코드를 확인하고, 17억 건에 달하는 택시 콜 발송 이력 데이터를 전수 분석하는 등 회사가 공개한 배차 알고리즘이 실제로 시스템에 반영돼 있는지를 면밀히 살펴봤다.

위원회에 따르면 일반 호출 배차 로직 소스코드 전문을 입수해 분석, 검증한 결과 카카오 가맹, 비가맹 택시 간 영업 방식과 승객 호출 거리에 따른 차별 요소는 존재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목적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일반 기사와 목적지 정보 표시 없이 자동 배차 방식인 가맹기사 사이 배차 수락률에 차이가 발생했는데, 이는 일반 기사의 선택적인 콜 수락 형태에 따른 차이 때문으로 확인됐다.

또 모든 기사에게 충분한 배차 기회가 제공됐다. 대부분 콜카드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이 아닌 기사 과거 운행 방식이 반영되지 않는 ‘ETA 스코어’ 배차에서 발송되고 있어, 배차 기회가 균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 거리에 따른 차별점도 발견되지 않았다. 일반 기사는 목적지 정보 표시 기반의 배차 수락이 선택 가능한 시스템으로, 예상 운행 거리를 콜 카드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어 수익성이 좋은 장거리 호출 수락률이 단거리보다 높다.

반면 가맹기사는 목적지 정보 미표시 기반의 배차 자동 수락 시스템으로, 예상 운행 거리를 수락 시점에 알 수 없는 까닭에 거리에 따른 수락률 차이가 크지 않았다. 앞으로 위원회는 누적 검증 결과와 도툴된 결론을 토대로, 최종 보고서를 발간한다는 계획이다.

김현 모빌리티 투명성 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검증 과정을 통해 국내 모빌리티 플랫폼이 사회와 교통 편익 증진에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을 심도있게 모색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택시 서비스의 개선 방향을 제안하기 위해 승객, 가맹기사, 운수사업자, 학계, 정부, 등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승객-기사-카카오모빌리티 3자가 모두 윈윈할 수 있는 바람직한 배차 방향성에 대해서 제언하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스타트업 소식을 열심히 듣고 성실히 씁니다.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