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Government

중기부 이영 장관,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방안 논의

2022-09-19 2 min read

중기부 이영 장관, 실리콘밸리에서 한국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방안 논의

Reading Time: 2 minutes

중소벤처기업부 이영 장관은 미국 현지시간 18일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종호 장관과 실리콘밸리에서 미국시장 진출에 성공한 한인 유니콘·스타트업, 미국 벤처캐피탈 및 한국 스타트업과 케이-스타트업(K-Startup)의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국내 벤처·스타트업이 한정된 내수시장을 넘어 세계시장에서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난 8일에 ‘K-Startup 글로벌 진출 전략’을 발표한 바 있는데, 대책 이행의 일환으로 이날 실리콘밸리에 진출하여 성공한 한인 유니콘·스타트업과 간담회를 통해 해외진출 애로를 청취하고 세부적인 지원방안을 논의하였다.

간담회에는 실리콘밸리에서 창업하여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한 센드버드(Sendbird) 김동신 대표, 몰로코 안익진 대표가 참석하여 국내 스타트업에게 글로벌 시장 개척을 위한 그간의 경험을 공유하고 조언을 했다.

한국 스타트업에 투자경험이 있는 미국 벤처캐피탈인 스트롱벤처스(Strong Ventures), 노틸러스벤처파트너스(Nautlius Venture Partners)는 효과적인 스타트업의 해외투자 전략을 제시하며 스타트업의 세계시장 진출을 위한 글로벌 펀드 활용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글로벌 자본의 투자유치(IR)를 계획하고 있는 한국 스타트업은 글로벌 진출 과정에서의 애로사항과 해외투자 유치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을 요청했고, 이영 장관은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화답했다.

이영 장관은 “좁은 국내시장을 넘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중소벤처기업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부처 간 적극적인 협력을 통한 지원을 약속한다”며, “글로벌 기업, 국내 대기업과도 협업해 그들의 역량과 인프라을 최대한 공유하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강화하여 지원의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고 밝혔다.

이영 장관은 이번 간담회에 이어 20일부터 이틀간 뉴욕에서 개최되는 「한-미 스타트업 서밋」을 통해 한-미 공동펀드 조성, 글로벌 빅테크 기업 및 유니콘 기업과 네트워킹 등 케이-스타트업(K-Startup)의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한 행보를 이어갈 계획이다.

[해외진출(Go global)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