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Government

한-미 벤처캐피탈, 한국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돕는 2억달러 규모 공동 펀드 조성

2022-09-22 < 1 min read

한-미 벤처캐피탈, 한국 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돕는 2억달러 규모 공동 펀드 조성

Reading Time: < 1 minute

중소벤처기업부는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피어 17에서 개최한 ‘한-미 스타트업 서밋’(이하 서밋)에서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 발판 역할을 하게 될 ‘한-미 공동 펀드 결성 협약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모태 펀드을 운영하는 한국벤처투자와 미국의 벤처캐피탈 ‘알피에스 벤처스(RPS Ventures)’, ‘밀레니엄 테크놀로지 밸류 파트너스(Millennium Technology Value Partners)’, ‘어플라이드 벤처스(Applied Ventures)’가 조성하는 총 2억 1,500만달러 규모 공동펀드를 통해 K-스타트업의 투자와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공동펀드는 케이(K)-스타트업이 글로벌 벤처캐피탈과 네트워크을 형성하고, 이를 통한 투자유치뿐만 아니라 세계시장으로 나아가는 데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바티아 구글 브이피(VP), 로젠버그 오라클 에스브이피(SVP),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카비르 미스라(케이(K)abir Misra) 알피에스 벤처스(RPS Ventures) 대표 등은 케이(K)-스타트업의 글로벌 거대신생기업(유니콘)으로 성장을 기원하는 ‘케이(K)-스타트업 공동 육성 세리머니’를 가졌다.

세리머니에서는 참석자들이 ‘케이(K)-스타트업’을 상징하는 조형물의 불을 밝히자 웅장한 음악과 함께 스타트업을 의미하는 ‘별’이 한국과 미국을 비행하며 하늘 높이 올라가 유니콘으로 성장하는 장면이 연출됐고, 참석자들은 한-미 스타트업 생태계의 협력과 성장을 다짐했다.

이영 장관은 “이번 서밋을 통해 한-미 양국 스타트업 생태계 관계자들의 스타트업 지원 의지를 다시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다”면서, “한-미 스타트업 생태계 협력을 바탕으로 ‘케이(K)-스타트업’이 전 세계로 뻗어나가 글로벌 유니콘으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펀드(Fund) 관련 소식 전체보기]



[해외진출(Go global)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