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Resources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창업자를 위한 투자계약서 가이드북 발간

2022-09-29 2 min read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창업자를 위한 투자계약서 가이드북 발간

Reading Time: 2 minutes

스타트업얼라이언스가 투자계약서 이론과 실무의 조화를 이루는 방법을 담은 ‘투자유치를 앞둔 창업자를 위한 투자계약서 가이드북’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 

이번 책은 2020년 발간된 ‘VC가 알려주는 스타트업 투자유치 전략’과 2021년 발간된 ‘초보 창업자를 위한 HR 가이드북’에 이어 스타트업얼라이언스의 세 번째 가이드북 시리즈이다. 

이 책은 투자계약서 작성 및 법률 검토에 어려움이 있는 초기 스타트업 창업자들을 대상으로 쓰여졌다. 투자 유치 시 작성하는 투자계약서는 밸류에이션 산정, 스톡옵션 활용, 엑싯 시 주식처분 등에 많은 영향을 준다. 특히 첫 투자를 받는 스타트업의 경우 계약 내용이 다음 투자계약의 기준이 될 수 있으므로 투자계약서 검토는 창업자에게 가장 기본적이자 필수적인 일이다. 

‘투자유치를 앞둔 창업자를 위한 투자계약서 가이드북’은 초기 스타트업이 알면 효과적일 투자계약서의 모든 것을 공유한다. 이 책에는 ▲어려운 투자용어 해설 ▲스타트업 단계별 투자마다 알아두어야 할 계약의 종류 ▲투자계약서 읽는 방법 ▲스타트업을 위한 투자계약서 견본 등이 담겼다. 

이 책은 투자계약 업무에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가 있는 법무법인 디라이트의 ‘스타트업 프랙티스 그룹(Startup Practice Group)’ 조원희 변호사, 안희철 변호사, 신재훈 변호사, 원경섭 변호사, 강송욱 변호사, 김준년 변호사가 집필에 참여했다. 

이 책에는 실제 현장에서 투자계약을 진행하는 스타트업 대표와 투자자 인터뷰도 수록됐다. 지구인컴퍼니 민금채 대표, 클라우드스톤 김민준 대표, 핏투게더 윤진성 대표, 에이치로보틱스 구익모 대표, 소풍벤처스 이학종 파트너, HGI 고재호 이사, 퓨처플레이 권오형 파트너, 스톤브릿지 송영돈 이사, SJ투자파트너스 차민석 부사장, 포스텍홀딩스 고병철 부사장이 인터뷰에 참여했다.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최항집 센터장은 “스타트업 성장에 있어 필수인 투자유치는 자금규모 뿐만 아니라 그에 따라 붙는 조건이 중요하다. 계약서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면 협상을 제대로 할 수 없고 나중에 풀기 어려운 문제를 키울 수 있다”며 “투자계약서 작성에 어려움을 겪는 창업자들에게 이 책이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스타트업얼라이언스와 법무법인 디라이트는 ‘투자유치를 앞둔 창업자를 위한 투자계약서 가이드북’ 발간을 맞아 오는 10월 4일 오후 2시, 드림플러스 지하1층 메인홀에서 북토크를 개최한다. 

[유용한 자료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