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댄스 콘텐츠 ‘아키드’ 운영사 댄스트럭트, 스파크랩서 투자 유치


3D K팝 안무 콘텐츠 제작·유통 솔루션 ‘아키드’를 운영하는 댄스트럭트스파크랩KOC파트너스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금액은 비공개다. 

댄스트럭트는 무용 전공자 출신의 윤혜린 대표가 2020년 설립한 댄스 콘텐츠 전문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신규 서비스인 ‘아키드’를 통해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아키드는 K팝 안무와 인기 댄스 챌린지와 같은 댄스 콘텐츠를 모션캡쳐 기술을 통해 3D 데이터로 전환 및 자산화한 후, 이를 3D 기반 게임 및 메타버스와 같은 디지털 플랫폼에 판매 및 유통하는 SaaS(서비스형 소프트웨어) 기반 솔루션이다. 

아키드는 최신 K팝 및 인기 안무 콘텐츠를 3D 플랫폼들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3D 모델 파일 형식인 FBX로 공급, 유통 및 구매 과정을 손쉽게 해준다. 또한 안무 제작자들에게 아키드에서 발생하는 콘텐츠 수익 비용 일부를 지급해 기존에 인정받기 어려웠던 안무 저작권도 보장해준다.

댄스트럭트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아키드 서비스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2023년 부산 지스타, 2024년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CES에 참여해 전 세계 K팝 콘텐츠에 관심 있는 잠재 고객들에게 아키드를 알릴 예정이다.

댄스트럭트 투자를 주도한 스파크랩 김유진 대표는 “최근 메타버스 하드웨어 기술이 상용화 및 보급화 됨에 따라 3D 플랫폼 분야에서 댄스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댄스 콘텐츠 전문 MCN을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와 전문성을 기반으로 3D 댄스 콘텐츠 제작 및 유통 산업을 주도해 나갈 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하며 투자 배경을 설명했다. 

윤혜린 댄스트럭트 대표는 “음악산업 처럼 안무 콘텐츠가 디지털 상에서 사용될 때마다 그에 대한 사용료가 안무가들에게 돌아가게끔 해, 안무 저작물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3D 에셋 제작 효율화 및 안무 저작물 보호를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