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서울대기술지주, 기술 혁신할 서울대 출신 스타트업 모집(~11/3)


GS서울대학교기술지주는 오는 11월 3일까지 오픈이노베이션 프로그램 ‘The GS Challenge with SNU’에 참여할 스타트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The GS Challenge with SNU’는 GS와 서울대기술지주가 기획한 첫 번째 프로그램으로, 업력 5년 미만 또는 Series-A 이전 단계의 투자를 유치 또는 예비창업자 중 스타트업 구성원이 서울대학교 출신 대학(원)생, 졸업생, 교수 등 1인 이상 구성된 스타트업 또는 예비창업자 또는 서울대학교와 협력 또는 서울대학교가 보유한 기술을 활용하여 사업 추진 중인 스타트업 또는 예비창업자 중 1개 이상을 충족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한다.

이처럼 서울대학교 구성원이 포함되어 있거나 서울대학교와 협업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GS와 서울대기술지주가 공동선발에 참여한다.

모집분야는 GS가 신사업 영역으로 찾고 있는 △AI / Robotics △Climate-Tech △Industrial Bio / 합성생물학 △Well Aging / 헬스케어△Circular Economy 총 5개이며 6개 기업 내외 선발 예정이다. 

GS와 서울대기술지주는 학교-스타트업-대기업으로 이어지는 산학협력 벤처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금번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우수 선발기업에 대한 5억원이상의 직접투자, 창업 아이템 유관 GS 현업 전문가와 서울대학교의 교수진에게 받을 수 있는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해 이러한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GS그룹은 “회사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성장에 기업뿐만 아니라 기술 발전의 요람인 학교와 연구기관과 함께 그 생태계를 넓혀가기를 희망하며, 서울대기술지주와의 이번 행사가 그 시작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서울대학교기술지주는 서울대학교가 보유한 특허 등의 기술을 출자하여 독자적인 신규회사 설립, 외부기업과 합작 설립, 우수기업 지분투자 형태로 기술을 사업하는 전문 기업이다. 운영펀드 11개, 총 운용자산(AUM) 1,000여억 원으로 대표적인 포트폴리오는 리벨리온, 트래블월렛, 루센트블록 등이 있다.

서울대기술지주 목승환 대표는 “서울대기술지주는 스타트업이 성장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론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왔고, 오픈이노베이션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상생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 중 하나”라며, “GS가 가장 적합한 파트너라고 생각했고, 본 프로그램을 통해 5개 부문 스타트업의 혁신적인 기술, 시장성, 성장 잠재력을 종합 평가하여 직접 투자까지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