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Contents Funding

버튜버 엔터 ‘스콘’, SM컬처에서 5억원 투자유치.. 프리시리즈A 20억 마무리

2024-05-13 2 min read

버튜버 엔터 ‘스콘’, SM컬처에서 5억원 투자유치.. 프리시리즈A 20억 마무리

Reading Time: 2 minutes

버튜버 엔터테인먼트 스타트업 스콘이 SM엔터테인먼트 기업형 벤처캐피탈인 SM컬처파트너스에서 5억원의 프리시리즈A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다. 스콘은 앞서 지난해 8월 쿼드벤처스로부터 10억원, 이어 11월 에스비파트너스로부터 5억원을 투자받아 프리시리즈A  라운드를 20억원에 마감했다. 조달한 자금은 신규 지적재산권(IP)을 확보하고 신규 버츄얼 유튜버(버튜버) 그룹을 제작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2018년 설립된 스콘은 가상의 3D캐릭터로 라이브 방송이 가능한 솔루션을 개발하는 미디어 테크 스타트업이다. 주로 브랜드 캐릭터를 활용한 라이브 커머스, 라이브 방송, 영상 콘텐츠 제작, 버튜버 솔루션으로 활용되고 있지만 적용 분야를 점차 확대하고 있다.

스콘은 지난해 초 자체 모션캡쳐 스튜디오를 구축한 데 이어, 국내 버튜버 그룹 ‘미츄(meechu)’를 운영하며 버츄얼 엔터테인먼트 회사로 성장했다. 버튜버 IP를 활용한 매출액은 지난해 말 기준 1년 만에 5배 이상 성장했다. 소속 버튜버 대월향(유튜브 구독자 약 101만명)이 이끌고 있는 글로벌 버튜버 그룹 ‘블루점프 프로젝트’는 호주와 일본 등 시장에도 진출했다.

최근에는 삼성증권 팝과 틱톡 채널에 캐릭터 IP로 제휴해서 콘텐츠 제작하는 솔루션을 제공했다. 롯데칠성음료의 새로소주 캐릭터 새로구미의 3D모델링과 콘텐츠 제작 솔루션도 공급했다. 이외에도 OK저축은행, 삼양식품 등 여러 대기업과 협력하며 기술력을 입증하며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스콘은 자체 개발한 3D콘텐츠 솔루션을 통해 캐릭터의 모션과 페이셜이 자연스러운 고품질의 콘텐츠 제작이 가능한 특징이 있다. 최근에는 바이콘(VICON)의 광학식 모션캡처 장비를 도입했다. 업계 최고 수준의 실시간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프리시리즈A 라운드를 클로징한 스콘은 이번 투자자 유치를 통해 SM엔터테인먼트와의 전략적 상호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확보한 자금으로 신규 버튜버 IP를 확보해 소속 버튜버 성장지원, K-POP 버츄얼 아이돌 그룹 육성, 글로벌 버튜버 모집 등 본격적으로 엔터테인먼트 시장과 해외시장 진출에 집중한다.

기준수 스콘 대표는 “캐릭터라는 매개체를 3D기술을 통해 전달할 수 있는 다양한 가치와 가능성에 대해서 고민하며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다”며 “올해는 안정화된 개인 버튜버 육성에서 그룹 버튜버 육성으로 중심을 옮겨 올 7월에 남성 버추얼 아이돌 그룹 에이팟츠(AFOTS)가 데뷔 준비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VC 한 관계자는 “메타버스, 가상 현실(VR) 등의 유행은 한풀 꺾였지만, 그 과정에서 등장한 고도화된 버추얼 유튜버(버튜버) 시장은 성장하고 있다”며 “특히 글로벌 시장과 버츄얼 아이돌 시장은 아직 개척되지 않은 블루오션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버추얼 휴먼 관련 소식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기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