뤼튼테크놀로지스, 250억원 규모 프리시리즈B 투자 유치


AI(인공지능) 서비스 플랫폼 기업 뤼튼테크놀로지스(이하 뤼튼)가 프리시리즈B 라운드를 통해 미국, 일본, 한국 등 글로벌 투자사들로부터 250억원을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지난해 6월 150억원 규모의 시리즈A에 이은 것으로, 뤼튼이 확보한 누적 투자 유치액은 440억원에 이른다. 

이번 라운드에는 신규로 참여한 BRV캐피탈매니지먼트(BRV)가 리드 투자자로 나섰고, 기존 투자사인 캡스톤파트너스IBK기업은행, Z벤처캐피탈(ZVC) 등도 함께 했다. 이번 라운드는 인사이더 라운드(insider round)라고 불리는 기존 투자사 중심의 팔로우온으로 빠르게 진행돼 올해 초 이미 투자유치가 확정됐으나, 뤼튼의 성장세와 잠재력에 주목한 해외 투자사가 새롭게 참여하면서 규모가 크게 확대된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측은 “이번 투자 라운드는 일부 신규 투자기관의 요청에 따라 마지막 협의가 진행 중으로, 최종 유치액은 향후 변동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를 통해 지난해 일본 법인을 설립한 뤼튼은 현지화된 생성 AI 기반 웹과 앱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국내외 높은 관심 속에 해외 진출에도 박차를 가한다. 

‘Bring AGI Close To People’ 비전을 지닌 뤼튼은, 23년 대규모 언어모델(LLM) 붐, 24년 AI 반도체·인프라 붐에 이어 곧 도래할 본격적인 AI 대중화 서비스 시대에 가장 폭발적인 잠재력을 지닌 스타트업으로 꼽힌다. 뤼튼은 지난 3월 대규모 전면 업데이트를 단행, AI 검색을 핵심 기능으로 전면 부각시켰고 이용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UX와 UI 개선사항을 반영했다. 뤼튼에서는 누구나 자신만의 AI 캐릭터 챗봇을 제작할 수 있으며, 채팅과 스튜디오, 툴 등 여러 AI 포털 서비스도 고도화하고 있다.

또한 뤼튼은 매월 2500만건 이상 쏟아지는 이용자·AI 대화 데이터에 대한 독보적인 분석 기술력을 지녔고,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AI를 결합해 이용자의 실제 체감 성능을 극대화하는 AI 컴파운드 시스템(AI Compound System) 개발과 활용에도 힘을 쏟고 있다. 기존 LLM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RAG(Retrieval Augmented Generation 검색 증강 생성) 기술과 AI 에이전트 기술도 적극적으로 서비스에 접목하고 있다.

BRV 정의민 전무는 “그동안 BRV는 중대한 기술 전환기마다 향후 각 산업의 모습을 정의할 유망기업을 발굴하는 데 주력해왔다”며 “철도, 전기, 인터넷이 도입되던 시대와 마찬가지로 현재 시장이 앞다투어 조명하고 있는 AI 인프라 구축을 위한 초국가적 노력 역시 궁극적으로는 AI와 인간 간의 일상적 결합을 구현하기 하기 위한 것으로, 뤼튼이 확립해가고 있는 AI 대중화 방법론과 이에 대한 사용자들의 반응은 앞으로 한국, 일본을 넘어 기타 비영어권 시장으로의 성공적 진출을 기대하게 한다”고 투자 배경을 전했다.

이세영 뤼튼 대표는 “향후 전세계적으로 AI 서비스 경쟁 시대가 예상되는 가운데, 뤼튼은 모든 사람들이 가장 필요한 도움을 가장 쉽고 편리하게 받을 수 있는 AI 서비스 플랫폼을 지향한다“며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시대가 필요로 하는 제품 및 서비스 개발과 고도화에 주력하고, 그 실현을 가능하게 하는 높은 경쟁력과 기술력을 갖춘 조직에 집중함으로써 AI 대중화 주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