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글로벌화 지원 원팀 협의체 본격가동 “1호 어젠다는 K뷰티”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27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중소‧벤처기업 업계별 협‧단체, 공공기관, 금융기관, 법무‧회계법인 등 23개 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중소‧벤처기업 글로벌화 지원 원팀 협의체'(이하 원팀 협의체) 킥오프 회의를 개최했다. 

원팀 협의체는 지난 5월 발표한 ‘중소‧벤처기업 글로벌화 지원 대책‘을 통해 발표한 ‘민-관 협업 지원체계 구축’ 과제의 후속조치로 구축되며,  중소‧벤처기업 관련 협‧단체(11개: 중소기업중앙회, 벤처기업협회, 이노비즈협회, 메인비즈협회, 중소기업융합중앙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여성벤처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한국벤처캐피탈협회, 초기투자엑셀러레이터협회, 한국글로벌최고경영자협회 등), 한국경제인협회, 중기부 소관 공공기관, 4대 은행(KB국민, 신한, 하나, 우리), 김‧장 법률사무소, 법무법인 광장, 삼일PwC가 참여한다. 

중기부는 국내외 중소벤처기업들의 애로사항 발굴‧해소, 글로벌화 지원 관련 정보 제공 기능을 골자로 하는 ‘중소‧벤처기업 글로벌화 지원 원팀 협의체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화 애로 접수‧해소 체계 구축하기 위해 원팀 협의체는 11개 협‧단체(업계)와 15개 지역 중소기업수출지원센터를 통해 글로벌화 애로를 발굴하고 원팀 협의체 사무국(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을 통해 취합, 성격에 따라 재외공관 협의체에 전달하거나 원팀 협의체 참여기관을 통해 자체 해소하는 체계를 구축한다. 

아울러, 25개 재외공관 협의체도 현지진출 기업을 대상으로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이 중 국내에서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국내 원팀 협의체로 전달한다. 원팀 협의체는 기존에 운영되던 수출지원센터, 재외공관 협의체 이외 협‧단체를 통한 애로해소 접수창구(온‧오프라인)를 킥오프회의 이후 운영할 계획이다. 

중소‧벤처기업은 해외 네트워크 부족으로 해외진출 시 국가별 시장정보, 법률‧규제 대응을 위한 서비스 기관 확보에 애로가 있는 상황이다. 원팀 협의체는 참여기관의 해외 네트워크 및 재외공관 협의체가 보유한 정보를 모아 기업에 전달하는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중소벤처기업연구원 내에 ‘글로벌 센터’를 신설하고 취합된 현지 네트워크 정보, 애로해소 사례를 분석하는 기능을 부여한다. 취합‧분석된 정보는 중소벤처기업연구원 내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기업들에게 제공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킥오프 회의에서는 원팀 협의체 참여기관들의 중소‧벤처기업 글로벌화 지원계획을 소개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신한은행은 원팀 협의체 참여를 계기로 자체 해외지점 네트워크 및 원팀 협의체 참여 공공기관 등과 협업을 통해 ‘국가별 해외진출 박람회’를 개최하고, KB국민은행은 ‘해외직접투자 설명회’ 및 ‘KB스타터스 싱가포르’ 등 기존 중소·벤처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활성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김‧장 법률사무소, 법무법인 광장은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주요 진출국별 법률상담과 중소기업들이 참고할 수 있는 지원사례 제공 등을 추진할 계획이며, 세부 계획은 7월 초에 발표한다. 

이노비즈협회는 해외경험이 풍부한 기업인을 ‘해외민간대사’로 위촉하여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기업의 자문역 수행 및 해외진출 성공사례 전파 등 역할을 부여한다. 

오영주 중기부 장관은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화 방식이 해외진출 등으로 다양화됨에 따라, 정책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기존 정부 중심의 지원체계에 더해 민관이 협력하는 새로운 방식의 지원체계를 도입해 나가고 있다”며, “원팀 협의체에 참여하는 민관의 전문성 및 네크워크 등을 활용하여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화를 위해 적시에 실질적인 지원을 하고, 원팀 협의체의 기능도 계속해서 확대·진화 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중소벤처기업의 화장품 수출 상승세를 계기로 더 많은 기업의 글로벌화를 촉진시키기 위해 원팀 협의체의 1호 아젠다를 K-뷰티 육성으로 잡고, 관계부처와도 협업해 중소벤처기업 K-뷰티 글로벌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