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개발사 ‘시프트업’, 오는 11일 상장.. 청약경쟁률 341:1에 18.5조원 몰려


글로벌 게임 개발사이자 유니콘시프트업이 2일과 3일 실시한 공모주 청약이 341.2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마감됐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총 725만주의 공모주식수 중 25%에 해당하는 181만2500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청약에서 69만3283건의 청약신청을 통해 6억1850만240주의 청약신청물량이 접수됐으며, 청약증거금은 18조5550억72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코스피에 상장한 대형 게임회사가 IPO 시 모집한 일반청약증거금 보다 2~3배 이상 높은 수치다. 시프트업은 7월 11일 유가증권시장 상장 예정이다. 회사는 기관투자자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가를 6만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시프트업은 이번 IPO를 통해 총 4350억원의 공모자금을 조달하게 됐으며, 이를 IP(Intellectual Property Rights, 지적재산권) 확대 및 게임 개발 인프라 강화 등에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승리의 여신: 니케’(이하 ‘니케’)와 ‘스텔라 블레이드’ 등 기존 IP 강화와 함께 ‘Project Witches(프로젝트 위치스)’ 개발 자원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시프트업 김형태 대표이사는 “시프트업의 IPO 일정에 많은 관심 가져주시고, 청약에 적극 참여해주신 모든 투자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 전한다”며 “시프트업의 ‘의도된 성공’을 계속 이어나가기 위해 대표작인 ‘니케’와 ‘스텔라 블레이드’의 IP 밸류를 강화하고, 차기작도 시장에 안착시키며 지속 성장하겠다”고 말했다.

2013년 설립된 시프트업은 게임 개발을 주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는 글로벌 게임 개발사다. 국내를 대표하는 1세대 게임 일러스트레이터(원화가)이자, 게임 제작 전반을 총괄하고 있는 김형태 대표를 중심으로 최고 수준의 역량을 갖춘 개발진과 인재들이 포진해 있다. 이를 중심으로 ‘니케’와 ‘스텔라 블레이드’ 등을 연이어 흥행시키며 실적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회사는 글로벌 게임 시장 규모가 플랫폼을 가리지 않고 성장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크로스플랫폼 확장 역량을 바탕으로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글로벌 톱5 수준의 서브컬처 IP로 자리매김한 ‘니케’와 전문 평론 사이트인 메타크리틱 이용자 평가에서 PS5 게임 중 역대 1위인 9.2점의 평점을 기록한 ‘스텔라 블레이드’ 등의 게임 내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와 플랫폼 확장 등을 통해 IP 가치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2023년 2월 기준으로 기업가치가 1조원이 넘는 비상장회사인 유니콘은 국내에 22개가 있었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