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다이어리, 삼성증권 주관사 선정…IPO 본격화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 닥터다이어리삼성증권을 상장 대표 주관사로 선정하고 26년 상반기를 목표로 본격적인 기업공개(IPO) 준비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닥터다이어리는 2017년 설립해 지난 7년간 누적 다운로드수 170만건을 기록한 국내 최대 혈당 플랫폼이다. 

지난해 닥터다이어리는 혈당 플랫폼 최초로 23년 연매출 100억원을 돌파, 전년 대비 30% 이상 상승한 성과를 달성했다. 24년 상반기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약 60% 증가하며 고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해 ‘글루어트(Gluet)’를 출시, 혈당관리를 통한 차세대 체중관리 프로그램으로 출시 1년 만에 4,000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하며, 서울의대와 비만환자 대상 글루어트 효과성 임상 돌입을 앞두고 있다.

현재 닥터다이어리는 자체 개발 PHR 대시보드 ‘닥터다이어리 커넥트’를 활용한 B2H 사업, 사용자 헬스케어 데이터 분석 솔루션을 통한 보험사 협업, 지속 증가하는 닥터다이어리 앱 MAU를 바탕으로 광고사업 확대 등을 준비중에 있다.

삼성증권 측은 “닥터다이어리는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분야 내 새로운 사업모델을 만들어 가고 있으며, 앞으로의 성장이 더욱더 기대되는 기업”이라고 말했다.

송제윤 닥터다이어리 대표는 “혈당 인접시장으로의 확장을 통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초혁신 기업으로의 도약하도록 탄탄히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IPO를 통해 글로벌 종합 만성질환 관리 기업으로 자리매김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