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Mobility

택시제도 개편에 대한 타다 측 입장 발표..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협약 필요”

2019-07-17 2 min read

택시제도 개편에 대한 타다 측 입장 발표..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협약 필요”

Reading Time: 2 minutes

오늘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에 대해 주요 이해당사자 중의 한 곳인 ‘타다’를 운영하는 VCNC 박재욱 대표가 입장을 밝혔다.

박 대표는 오늘 발표한 방안이 “시대적 요청과 가치를 수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있다”고 평가하면서도 “기존 택시산업을 근간으로 대책을 마련한 까닭에 새로운 산업에 대한 진입장벽은 더 높아진 것으로 생각”하고 “향후 기존 택시 사업과 새로운 모빌리티 산업을 포함해 국민편익 확대 차원에서 새로운 접근과 새로운 협약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오늘 발표된 안이 그리 만족스럽지는 않다는 입장인데, 향후 관계자들과 계속 대화하겠다는 입장이다.

아래는 페이스북을 통해 발표한 타다 측의 입장문 전문이다.


VCNC 대표 박재욱입니다.

국토교통부의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 발표에 대한 타다의 입장을 말씀드리겠습니다.

1. 현행 서비스를 개선하고 더 나은 이용자 경험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국민편익중심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인 타다는 2018년 10월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1년도 안 된 상황에서 1) 전 세대가 사용하는 쉽고 편한 이용자 경험 혁신, 2) 플랫폼 경제 형태의 젊은 세대 중심 새로운 일자리 창출, 3) 신산업 영역에서의 새로운 시장과 투자를 창출하는 등 새로운 경제의 구체적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2. 국민 편익 확장을 위한 새로운 논의가 시작되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오늘 국토부의 발표는 타다가 실현해 온 1) 국민의 지지를 받는, 2) 국민들에게 다양하고 안전하고 친절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3) 기존 택시 산업과 별도로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게 된다는 시대적 요청과 가치를 수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있다고 생각합니다.

3.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협약이 필요합니다.

발표 내용을 살펴보면 앞서 말씀드린 방향성에서 나아가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새로운 논의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기존 제도와 기존 이해관계 중심의 한계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 택시산업을 근간으로 대책을 마련한 까닭에 새로운 산업에 대한 진입장벽은 더 높아진 것으로 생각합니다. 따라서 향후 기존 택시 사업과 새로운 모빌리티 산업을 포함해 국민편익 확대 차원에서 새로운 접근과 새로운 협약이 필요합니다.

4. 기존 산업과 새로운 사회적 가치에 기여하는 방안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타다의 창업 목표 중 하나인 사회적 기여, 사회적 가치를 위한 실행 계획을 빠른 시일 안에 제안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용자 편익을 취우선으로 한 새로운 교통 면허, 새로운 혁신 총량제 등 새로운 환경에 대한 비전도 포함될 것입니다. 나아가 정부, 국회 등 사회전반의 관계자들과 계속 대화해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모빌리티 관련 뉴스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2 Comments
  1. […] 국민편익 확대 차원에서 새로운 접근과 새로운 협약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추후 논의 과정에서 치열한 논쟁이 […]

  2. […] 국민편익 확대 차원에서 새로운 접근과 새로운 협약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