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3D 스캐닝 맞춤 안경 ‘브리즘’, 본엔젤스-카카오벤처스에서 10억원 투자유치

2019-07-30 2 min read

3D 스캐닝 맞춤 안경 ‘브리즘’, 본엔젤스-카카오벤처스에서 10억원 투자유치

Reading Time: 2 minutes

3D 스캐닝 맞춤 안경 `브리즘’을 운영하는 콥틱이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카카오벤처스로부터 10억원 투자를 받았다.

브리즘은 3D 스캐닝을 통해 고객의 얼굴을 수천 개의 좌표로 분석 하고, 자체 개발 앱의 페이스 룰러(Face Ruler)를 통해 최적의 안경 사이즈와 디자인을 추천한다.

고객은 다양한 사이즈 및 컬러로 준비된 안경을 즉석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원하면 개인의 얼굴에 특수하게 맞춘 안경을 제작하여 받아볼 수도 있다.

얼마 전 TV 리모콘을 돌리다가 허영만 화백이 나오는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의 김원희 편을 본 적이 있는데, 그 때 허영만 화백이 끼고 나온 안경이 브리즘에서 만든 것이라고 한다.

이미지 출처 : 브리즘 블로그

성우석 대표는 “브리즘을 찾은 1000여 분의 고객 중 기존 안경점에서의 기본(M) 사이즈가 맞는 분들은 39%에 불과했다. 색상 또한 기존 통념과는 달리, 네이비나 짙은 초록색은 오히려 블랙보다 높은 판매율을 보였다. 그동안 고객들의 니즈에 비해 너무 선택권이 없었던 것이다. 브리즘은 고객들의 당연한 선택권을 되찾게 하고싶다” 고 밝혔다.

이번 투자에 참여한 본엔젤스의 전태연 파트너는 ‘브리즘의 혁신적인 안경 제조 기술과 브랜딩 역량이 오랜 기간 변화가 없던 안경시장을 혁신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투자 이유를 밝혔다.

공동투자를 진행한 장동욱 카카오벤처스 수석팀장은 브리즘이 ‘소비자가 얼굴에 딱 맞는 안경을 찾기 위해 많은 안경을 써봐야하는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Pain killer로 시작하여, 장기적으로는 대체불가능한 브랜드로 자리잡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12월, 강남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연 브리즘은 이번 투자유치를 계기로 서울시청과 여의도 등에도 매장 오픈을 할 계획이다.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투자 소식 전체보기]

보도자료 배포 및 기고요청은 editor@wowtale.net으로 보내주세요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