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intech Funding Proptech

P2P금융 ‘테라펀딩’, 220억원 투자유치.. 국내 금융그룹 4곳과 우미건설 참여

2019-09-02 2 min read

P2P금융 ‘테라펀딩’, 220억원 투자유치.. 국내 금융그룹 4곳과 우미건설 참여

Reading Time: 2 minutes

P2P 금융 플랫폼 테라펀딩을 운영하는 테라핀테크가 국내 벤처캐피탈 등에서 약 220억원 규모의 시리즈 B 투자 유치를 했다.

이번 라운드에는 KB인베스트먼트하나벤처스, IBK기업은행, 유니온투자파트너스, 우미건설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기존 주주 중에서는 SBI인베스트먼트, 레드배지퍼시픽,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가 후속투자에 참여했다.

지난해 1월에 우리은행, 프리미어파트너스, SBI인베스트먼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등에서 100억원을 투자받았고, 2016년 1월에는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 등에서 12.5억원의 시드투자를 받은 바 있다. 이로써 테라펀딩의 총 누적 투자 유치금액은 330억을 넘어섰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선도 금융그룹의 직·간접적인 투자 참여다. KB, 하나, IBK 기업은행 등이 신규 주주로 참여했고, 여기에 시리즈A 투자에 참여한 우리은행까지 포함하면 국내 6대 금융그룹 중 4개 그룹이 테라펀딩의 주주인 셈이다. 또한, 직방과 스페이스워크 등 프롭테크 투자를 하고 있는 우미건설 또한 주요 투자자로 참여해 향후 전략적 협업 가능성을 시사했다.

테라펀딩은 국내 1호 부동산 P2P금융회사로 제도권 금융의 사각지대에 있는 지역 기반 중소형 주택 건설 사업자들에게 10% 대 중금리 건축자금대출을 제공하면서 성장했다. 제도권 금융의 문턱을 넘지 못해 고금리 사금융에 의존하고, 이를 만회하기 위한 무리한 원가 절감으로 저품질 주택을 양산할 수밖에 없었던 중소형 건설업자들에게 합리적인 금융 대안을 제시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투자자 측면에서는 토스, 카카오페이 등과의 제휴를 통한 부동산 소액 투자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그 동안 기관이나 고액 자산가들의 전유물이었던 부동산 대체투자 영역을 사회 초년생을 비롯한 일반 대중들도 쉽게 접근 가능하도록 저변을 확대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이번 투자 유치로 테라펀딩은 부동산, 금융, IT 분야의 다양한 우수 인재 확보와 심사 시스템 및 리스크 관리 프로세스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시리즈 B 투자를 주도한 KB인베스트먼트 이지애 이사는 “테라펀딩은 규모 측면에서도 압도적인 업계 1위일 뿐 아니라, 차별화된 전문성을 기반으로 기존 제도권 금융 기관이 다루기 어려웠던 중소형 주택용 건축자금을 커버하는 대안 금융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핵심 사업에서의 견고한 성장성과 확실한 수익모델, 향후 중소형 부동산 시장의 가치사슬 전체를 혁신할 수 있는 잠재력 등을 높게 평가해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테라펀딩 양태영 대표는 “금번 투자를 통해 테라펀딩의 인적 물적 인프라를 법제화에 발맞춰 제도권 수준으로 업그레이드하고 금융과 부동산 시장 내 산적한 다양한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테라펀딩은 7월 31일 기준 누적 투자액 8,630억원, 누적 상환액 5,908억원으로 국내 P2P 업계 1위를 수성하고 있으며, 중소형 주택건설자금대출과 주택담보대출이 주력 사업이다. 테라펀딩을 통해 모집된 자금으로 전국 각지에 공급된 중소형 신축 주택은 총 4,128세대에 달한다.

[핀테크(Fin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프롭테크(Prop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One Comment
  1. […] 이뤄낼지 기대된다. 우미건설은 3D 공간 플랫폼인 어반베이스와 P2P 금융인 테라펀딩 투자에도 참여한 바 […]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