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Proptech

판 커진 ‘프롭테크’ 업계, 누적 투자금 1조원 넘어

2019-09-25 1 min read

author:

판 커진 ‘프롭테크’ 업계, 누적 투자금 1조원 넘어

Reading Time: 1 minute

국내 프롭테크(Proptech) 기업에 대한 누적 투자 금액이 1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2년 사이 대규모 투자가 집중돼 프롭테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비약적으로 커지고 있다.

한국프롭테크포럼은 최근 5년 내 국내 40개 프롭테크 스타트업에 대한 누적 투자금액이 총 1조 44억원으로 파악됐다고 25일 밝혔다. 이같은 내용은 한국프롭테크포럼이 지난 7~8월 프롭테크 스타트업 회원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 및 스타트업 투자 데이터베이스인 ‘더브이씨’의 자료 등을 취합한 데 따른 것이다.

이 가운데 유니콘 기업으로 부상한 야놀자와 예비 유니콘 직방 등 2개사가 지금까지 6,000억원이 넘는 투자를 유치해 전체 60%를 차지했다. 특히 올 상반기에만 직방 1,600억원, 야놀자 2,100억원 이상의 투자금 확보가 이뤄져 프롭테크 투자를 주도했다. 이들 두 기업은 10여 개의 다른 스타트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진행하면서 국내 프롭테크 생태계를 키우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누적투자가 100억원 이상인 프롭테크 기업은 고스트키친(92억원), 스파크플러스, 알스퀘어, 어웨어, 집닥, 파킹클라우드, 패스트파이브(390억원) 등 13개로 나타났다.

특히 올 상반기에 투자를 유치했거나 현재 진행 중인 기업은 전체 응답 35개사 가운데 15개로 집계됐다. 투자 규모는 10억원~50억원이 10개사로 가장 많았다. 투자처는 벤처캐피탈(9곳)과 관련 기업의 전략적 투자(8곳)가 엇비슷했으며 벤처캐피탈과 관련 기업 모두로부터 투자를 받은 곳도 4곳이나 됐다.

한편 현재까지 어웨어, 큐픽스 등 7개사가 미국 등 해외 시장에 진출했다. 2년내 해외 시장 진출 계획이 있는 스타트업은 18개로 나타나 국내 프롭테크 기술 및 서비스의 글로벌화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 

바야흐로 국내에도 프롭테크(Proptech) 전성시대가 열렸다.

[프롭테크(Prop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입니다. Linkedin Facebook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