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Funding Proptech

브리즈인베스트먼트가 선택한 첫 투자는 인테리어 물류 ‘하우저’

2020-02-27 1 min read

브리즈인베스트먼트가 선택한 첫 투자는 인테리어 물류 ‘하우저’

Reading Time: 1 minute

인테리어 물류 프롭테크 스타트업인 ‘하우저’가 직방이 만든 벤처캐피탈인 브리즈인베스트먼트에서 10억원을 투자받았다.

우리나라 가구 시장은 자체 물류 라인을 갖추지 못한 홈퍼니싱 업체가 약 70%를 차지한다. 하우저는 이러한 기업들에 인테리어 물류 입고부터 보관, 배송, 설치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브리즈인베스트먼트가 하우저를 첫 투자 기업으로 선택한 이유는 독보적인 공간 관리 능력과 물류 클라우드 서비스 때문이다. 하우저는 10만여개 가구를 데이터로 만들어 특정 공간에 효율적으로 적재, 보관, 관리할 수 있는 공간 관리 시스템을 적용했다. 

현재 300여개 고객사, 10만여개 품목의 물류 및 재고관리 서비스를 맡고 있다. 또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를 바탕으로 전국 11개 오프라인 물류센터를 운영 중이다.

하우저 심준형 대표는 “하우저의 경쟁력은 고객의 가구 구매 데이터”라며 “이를 바탕으로 홈퍼니싱 사업에 차별화될 수 있는 데이터 및 인프라 경쟁력을 계속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독점적인 시장을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리즈인베스트먼트 박제무 대표는 “하우저는 홈퍼니싱에 대한 공간 관리 솔루션을 가지고 있는 프롭테크 기업으로 수많은 고객사의 고민을 맞춤형 서비스로 해결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브리즈인베스트먼트는 이번 투자를 발판삼아 앞으로도 국내외 프롭테크 스타트업 발굴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물류(Logistics) 관련 소식 전체보기]

[프롭테크(Proptech) 스타트업 소식 전체보기]

투자자와 창업팀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컨텐츠에 관심이 많은 초기 스타트업 투자자이자 와우테일(wowtale) 편집장(Chief Editor)이다. Linkedin Facebook투자실적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